비전파워 비전캠프
과거 한 캠프에 참석한 어린이들이 뜨겁게 기도하고 있는 모습. ©비전파워 제공
주일학교사역자연구소(대표 고상범 목사, 이하 주사연)가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를 겪고 있는 한국교회들에게 지침서가 될만한 여름성경학교 계획안을 제시했다.

"향후 여름성경학교, 겨울성경학교가 사라질 수도 있기 때문에 계절에 관계없이 성경학교를 해 야한다"고 운을 뗀 주사연은 먼저 오프라인에서는 기존처럼 1박2일, 2박3일 등에 걸쳐 교회나 수양관에서 오프라인으로 성경학교를 진행하되 코로나 상황이 악화되면 부서별 성경학교보다는 가정에서 부모와 함께하는 가정성경학교, 담임선생님 집에서 하는 반별성경학교, 토요일이나 주일에만 하는 토요성경학교, 주일성경학교 등이 필요하다고 했다.

또, 비대면을 일컫는 '언택트'(untact)에 온라인을 통한 외부와의 '연결'(on)을 더한 '온택트'(ontact) 개념을 소개하며 교사와 학생이 온라인으로 연결되어 하는 각종 활동이 코로나시대의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온라인'(online)과 '오프라인'(offline)을 합친 '올라인'(all-line) 개념을 언급하며 코로나19로 인해 더 이상 오프라임 중심의 예배가 주가 될 수 없는 상황을 인식하고 앞으로 모든 교회가 올라인 시대에 적극 대응할 것을 당부했다. 주사연은 특히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공통점은 '라인'(line) 이라고 강조하며 라인을 통해서 다음세대가 하나님을 만나도록 기성세대가 분발할 것을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주사연은 한국기독교 유적지 방문을 장려했다. 주사연은 신안 순례자의 섬, 가평 필그림하우스, 제천 세계기독교박물관, 군산 구암교회, 순천 기독교역사박물관, 숭실대 한국기독교박물관, 배재학당, 이화학당, 정동제일교회 등 국내에 있는 다양한 기독교 유적지를 소개했다.

주사연은 또, 코로나19 시대에 교회학교예배와 교육을 어떤 식으로 진행해야 될지에 대한 나름대로의 답안도 제시했다.

주사연은 교회에서 이루어지는 예배와 공동체모임의 중요성을 간과하지 않으면서도 앞으로 교회 교육에 있어서 온라인 교육이 병행되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특히 '카훗'(Kahoot!) 프로그램을 '퀴즈 생성 응용프로그램으로 교사와 학생이 온라인에서 퀴즈 수업을 진행할 수 있는 플랫폼'이라고 소개하며 이를 통해 학습 효과를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비대면 시대에 새롭게 떠오른 학습 개념인 '플립러닝'(Flipped Learning)을 제시하며 "플립러닝은 온라인으로 수업을 진행한 후 오프라인으로 토론, 문제해결 프로젝트 등을 진행하는 교수법으로 이미 하버드 의대에서는 모든 수업을 플립러닝으로 전환했다"며 한국에서도 성경공부나 공과공부를 하는 데 있어 부족한 공부 시간을 효과적으로 사용하기 위한 방편으로 플립러닝을 추천했다.

주사연은 코로나시대 교회학교 부흥의 핵심 키워드를 1)관심 2)집중 3)행동 등 세 가지로 꼽았다. 그러면서 "교회학교에 대한 교사의 관심이 교회학교를 살릴 수 있고, 잃어버린 한 영혼에게 집중하셨던 예수님처럼 우리도 한 영혼에게 집중해야 하며, 관심을 가지고 집중을 했으면 행동으로 옮겨야한다"고 강조했다.

주일학교사역자연구소 대표 고상범 목사
주일학교사역자연구소 대표 고상범 목사 ©유튜브 고성범 TV 영상 캡처

이와 더불어 주사연은 전국교회학교 교사 및 교역자들을 대상으로 '2021년 여름성경학교에 관한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자료도 공개했다. 설문조사는 지난달 12~21일에 전국 100여개 교회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먼저 '여름성경학교를 계획하거나 준비중인가?'라는 질문에 79%의 교회가 '그렇다'고 응답해 대다수의 교회가 여름성경학교 개최 의지를 나타냈다.

이어 여름성경학교를 계획하거나 준비중인 교회에게 '어떤 식으로 진행 예정인가?'를 묻는 질문에 41.4%의 교회가 '온라인으로 진행 예정'이라고 응답해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으며, 21.8%가 '축소 진행 예정', 19.5%가 '오프라인으로 혹은 수련원에서 진행 예정'이라고 응답했다.

여름성경학교 주제 및 공과 준비와 관련된 질문에서 과반이 약간 넘는 50.6%가 '교단 총회 주제와 공과 사용 예정'이라고 답했으며, '어린이전문사역기관(25.9%)', '자체개발(23.5%)'이 비슷한 응답율을 보였다.

이 밖에 여름성경학교를 포기하거나 취소하는 교회에게 이유를 묻는 질문에 '코로나로 인한 감염 위험'이 64.3%의 응답율로 가장 높은 수치를 나타냈고, '성경학교에 참석할 아이들이 없어서'가 32.1%로 뒤를 이었다.

한편 여름성경학교를 계획하거나 준비하는 교회에게 어떤 프로그램 진행을 염두에 두고 있냐는 물음에 '전도 축제를 열어 지금 교회에 다니지 않는 아이들을 전도할 계획', '성경읽기를 중점적으로 진행할 계획', '총회 주제에 맞춤식 공과활동 및 특별활동 진행 계획', '연합수련회로 부모와 자녀가 함께 하는 수련회 준비 계획', '국내 선교지 탐방 계획' 등의 답변이 있었다.

주사연이 공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국 교회 10곳 중 8곳에서 여름성경학교를 치를 계획이지만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대폭 늘어나면서 예정대로 여름성경학교가 원활하게 열릴 수 있을지는 불투명해진 상황이다. 설문조사 기간이던 지난달 중순~하순에는 코로나19가 잠잠한 듯 했으나 이 달부터 확진세가 두드러져 12일부터 서울,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발령됐기 때문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