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 인슬리 워싱턴주 주지사
성명을 발표하는 제이 인슬리 워싱턴주 주지사 ©영상 캡쳐
미국 워싱턴주가 코로나19 펜데믹으로 인해 지난해 3월 부터 실시한 각종 규제를 전면 해제하고 지난달 30일(현지시간)부터 경제 정상화에 돌입했다.

정상화 돌입으로 특별한 예외 사항을 제외하고는 마스크 착용이나 사회적 거리두기, 실내 수용인원 제한 등 코로나19 펜데믹에 따른 규제가 사실상 모두 폐지된다.

이를 통해 식당이나 레스토랑, 술집, 극장, 소매점들은 수용인원의 100%까지 제한없이 사람들의 실내 입장을 허용할 수 있게 된다.

또 얀센 백신 1회, 모더나, 화이자 백신을 2차 접종까지 마치고 2주일이 지났다면 어디서나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되고, 사회적 거리 두기를 둘 필요도 없게 된다.

제이 인슬리 주지사는 "이제 우리는 15 개월 만에 워싱턴주의 모든 경제 및 문화 센터를 안전하게 완전히 재개 할 수 있게 됐다"며 "워싱턴 주민들이 바이러스와 싸우기 위해 함께 인내하고 희생 한 것이 자랑스럽고, 우리는 마침내 안전한 장소에 왔다"고 감격해 했다.

하지만 예외적으로 마스크 착용이나 사회적 거리 두기를 요구하는 사업장에서는 주민들이 방역 지침을 준수해야 한다.

병원 같은 헬스케어 시설이나 장기요양시설, 교도소, 학교, 홈리스 쉘터는 이 같은 해제 규정이 적용되지 않고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 두기를 지켜야 한다. 1만 명 이상이 운집하는 실내 모임에서는 마스크 착용이나 백신 접종 증명을 요구할 수 있다.

또한 비행기나 버스, 기차 등 대중 교통 이용자는 백신 접종 유무에 관계없이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