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7년 10월 모잠비크 북부 카보 델가도에서 극단주의 무슬림들의 폭력적인 반란이 시작된 후 약 3천여명이 사망하고 이재민 80여만명이 발생하는 등 심각하게 악화되고 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23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세이브더칠드런, 플랜인터내셔널, 월드비전은 이번 달 카도 델가도에서의 갈등의 규모가 지난 1년간 어떻게 확산되었는지 나타내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특히 이재민 발생으로 아이들이 가장 고통받고 있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카도 델가도에서 발생한 무력 충돌로 민간인 1,400여 명을 포함해 2,838명이 사망해으며, 실제 사망자 수는 이보다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이러한 폭력 사태는 지난 1년 동안 급증했으며, 이는 아이들에 대한 심각한 학대로 이어졌다고.

오픈도어선교회 커뮤니케이션 담당자인 에이미 램(Amy Lamb)은 CP와의 인터뷰에서 “모잠비크의 새로운 폭력 사태는 엄청난 피해를 입혔다. 모잠비크가 박해국 명단에 추가된 이유는 주로 급진적인 지하디스트들에 의한 새로운 폭력 사태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3월에는 모잠비크 북동부 마을 팔마에서 발생한 공격으로 4일 현재 67,848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으며, 많은 아이들이 고아가 되거나 부모와 분리됐다.

모잠비크에는 인구의 50%가 넘는 약 1700만 명의 기독교인이 살고 있다.

램은 “모잠비크는 세계에서 기독교 인구가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곳이다. 기독교가 부상함에 따라 알카에다, 보코하람과 더불어 알샤바브, 이슬람국가와 연계된 지하디스트 단체들의 등장을 볼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그녀는 “이들은 아프리카 대륙 전체로 조직을 확장하고 있으며, 그 목표는 이 영토에서 기독교를 근절하는 것이다. 불행히도 이는 어떤 면에서 효과를 보고 있다”면서 “구체적으로 모잠비크 북부에서도 약 80만 명의 사람들이 탈출했으며, 여성·어린이 등을 포함한 나머지 가족들은 폭력에서 벗어난다 해도 기아에 직면하게 된다”고 우려했다.

램은 모잠비크의 기독교인들이 특히 폭력의 대상이 되고 있으며, 정부가 이에 기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녀는 “정부 차원의 반기독교적 반감이 있을 수 있다”며 “모잠비크 정부로서는 어떤 면에서, 심지어 가장 고위층에도 이 같은 반감이 있기 때문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그래서 모잠비크에서 낮은 수준에서 폭력이 확산될 경우 완벽한 폭풍으로 합쳐진다”고 했다.

보고서는 “유엔과 국제사회가 지체 없이 모잠비크의 평화적 정착을 지원하고 분쟁의 근본 원인을 해결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