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요한 목사
연요한 목사

사랑의 하나님!

잠에서 깨어난 야곱은 주님께서 여기 계셨는데도 내가 모르고 있었구나 하면서 “이 얼마나 두려운 곳인가! 이곳은 다름 아닌 하나님의 집이다. 여기가 바로 하늘로 들어가는 문이다."(창28:27) 돌을 가져다가 세우고, 그 위에 기름을 붓고, 그곳을 하나님의 집이라고 이름하였습니다. 절망이 소망으로 변하는 자리가 되었습니다. 오직 하늘, 아니면 오직 땅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하늘과 땅이 만나는 곳, 영원과 순간이 잇닿아 있는 곳에 서 있게 하옵소서. 제가 길을 가는 동안 하나님께서 저와 함께하시고 저를 지켜 주셔서 제가 서 있는 이 자리가 하나님의 자녀가 있을 거룩한 땅이 되게 하옵소서.

추수 때가 오듯이, 심판의 날도 반드시 옵니다. 그날에 의인들은 하나님의 나라에서 해와 같이 빛날 것입니다. 그러나 악인들은 불 아궁이에서 울면서 이를 갈게 될 것입니다. 모든 피조물이 오늘날까지 함께 신음하며 해산의 고통을 겪고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모든 피조물이 하나님의 자녀들이 나타나기를 간절히 기다립니다. 피조물이 아파하는 소리까지도 들을 감수성을 주옵소서. 새로운 세상을 만들기 위해 모든 피조물과 함께 진통을 겪으면서도 인내와 소망을 갖고 기도하며 실천하게 하옵소서. 신음하는 이 세계가 기다리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게 하옵소서. 아파하는 세계와 하나님의 나라 사이를 잇는 매개자로 살게 하옵소서.

제가 사는 이 땅 위가 아니고 하늘로 들어가는 문은 없습니다. 가라지가 밀과 함께 자라는 땅, 하나님의 피조물이 신음하며 해산의 진통을 받는 이 땅 아니고는 하나님의 집은 없습니다. 제가 이 땅을 지키지 못하여 하늘로 들어가는 문이 닫히면 어떡합니까? 비록 이 세상이 밀과 가라지가 함께 자라는 세상이지만, 마지막 때에 하나님은 반드시 구분하실 것이라는 믿음과 소망을 갖고, 결단코 선한 일을 포기하지 말게 하옵소서. “내 고생하는 것 옛 야곱이 돌 베개 베고 잠 같습니다. 꿈에도 소원이 늘 찬송하면서 주께 더 나가기 원합니다.” 사람이 살다 보면 예상하지 못한 일들이 일어나 충격을 받는 경우가 많이 있지만, 우리는 신음하는 땅 위의 모든 피조물이 간절히 기다리는 하나님의 자녀입니다.

사랑의 주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찬송가 338장)

■ 연요한 목사는 숭실대, 숭의여대 교목실장과 한국기독교대학교목회장을 역임하였다. 저서로 「사순절의 영성」, 「부활 성령강림」 등이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연요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