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예배
©Unsplash/Aaron Burden

영국 복음주의 연맹(Evangelical Alliance)은 교회에서 회중이 찬양을 하는 것과 관련된 규정에 대해 터무니 없고 차별적이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최근 보도했다.

이 단체의 변호 책임자인 대니 웹스터는 웹사이트를 통해 “현재 내려진 금지 조치가 일관되지 않고 불균형하다”면서 “증거와 상반된다”라고 밝혔다.

영국에서 현재 교회 규제 사항은 지역에 따라 다르다. 스코틀랜드에서는 코로나19 사례가 적은 일부 지역에서 실내 회중 찬양이 허용되지만 소그룹 찬양은 더 엄격히 제한된다. 웨일즈에서는 최근 규정이 완화되어 교회 건물 내에서 찬양이 가능해졌다. 영국에서는 예배 중 실내 찬양이 소수의 연주자만 가능하다.

웹스터 변호책암자는 “예배 장소에 대한 모든 코로나19 규정 중에서 회중 찬양 금지가 가장 불만”이라면서 “유로 2020 경기에서 많은 군중이 노래하는 것을 보는 것은 교회에 모욕을 더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영국에서의 코로나19 규정은 더 터무니없다, 왜냐하면 전문 연주자들은 숫자에 제한을 받지 않아 수백 명의 합창단이 찬양할 수 있는 반면 아마추어 찬양인의 경우 상한선이 6명이기 때문”이라며 “정부는 아마추어 찬양인이 전문 연주자들보다 코로나 바이러스를 전파 할 가능성이 더 높은 이유를 설명하는 증거를 제시하지 못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는 찬양하는 동안 에어로졸 전파에 대한 우려를 이유로 금지 조치를 옹호했지만 UCL의 CONFESS 연구에서 마스크가 에어로졸 분산을 85% 감소 시킨다는 증거가 있다”라고 말했다.

웹스터 변호인은 “단 하나의 연구만이 증거의 방향을 분명하게 보여주고 있지만 정부는 새로운 증거가 나타날 때 정책 입장을 재고하지 않으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