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일 전국 기독청장년면려회(CE) 창립 100주년 기념사업 후원금 전달식이 진행됐다.
최근 열린 전국기독청장년면려회(CE) 창립 100주년 기념사업 후원금 전달식 ©새로남교회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총회장 소강석 목사) 소속 기독청장년면려회(CE, 회장 윤경화 집사) 전국연합회가 창립 100주년(since1921)을 맞아 ‘기억하는 100년의 울림, 기약하는 100년의 미래’를 준비하면서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 등 국회의원 24명이 발의한 ‘평등에 관한 법률안’(이하 평등법안)에 대한 비판 성명서를 21일 발표했다.

이들은 “가정을 해체하고, 신앙과 양심에 따른 반대조차 법적 제재하는 평등 및 차별금지의 법안을 강력히 반대한다는 점을 천명하는 바”라며 “전국CE 창립 100주년을 맞은 작금의 현실에서 하나님의 말씀에 벗어나는 평등법의 제정 시도가 있음을 보며 혼탁한 시대를 틈타 하나님을 대적하며 결국에는 기독교를 무너뜨리려고 하는 고도의 전략적인 영적 싸움임을 알기에 그냥 묵과할 수 없으며 새로운 100년을 출발하는 전국CE의 믿음의 청장년들이 일어나 새로운 문화운동과 시대적 사명 앞에 명확하고 분명하게 반대할 것을 천명하는 바”라고 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의 평등법안 및 정의당 장혜영 의원의 차별금지법안은 동성애, 양성애, 다자성애 등의 성적지향(Sexual Orientation)과 여성과 남성 외 제3의 성을 인정하는 성별정체성(Gender Identity)을 차별금지 사유에 포함하고 있다”며 “평등법안과 차별금지법안은 동성애, 양성애, 다자성애 등의 성적지향을 차별금지사유에 포함하여 이를 반대하거나 비판하는 것을 혐오와 차별이라 주장하면서 법적 제재를 가하려고 한다“고 했다.

또한 “모든 사람의 인권은 당연히 존중받아야 하지만, 그들의 잘못된 행동조차 존중받아야 하는 것은 아니다. 동성애자들의 인권은 당연히 존중받아야 하지만, 일반인에게 혐오감을 일으키고 사회적 폐해를 야기하며 성적 도덕관념에 반하는 동성애 행위 자체는 존중받을 수 없다”며 “더구나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을 인권의 이름으로 포장해서 차별금지 사유에 포함하려는 것은 대한민국의 헌법에 정면 도전하는 것”이라고 했다.

또 “강력한 법적 권위를 이용하여 사회체제를 바꾸려 하고 있다”며 “현 사회체제는 신체에 나타난 생물학적 성에 의해 성별을 구분하고 있으며, 현행 헌법은 혼인을 한명의 남자와 한명의 여자의 결합으로 정의하고 있다”고 했다.

특히 “만약 사람의 성별을 신체에 나타난 성과는 상관없이 임의로 바꿀 수 있다면, 병역제도 및 국가의 공적 신분제도인 주민등록제도를 무너뜨리는 등 현 사회질서는 급격하게 무너질 것이며 사회를 구성하는 기본 요소가 되는 혼인과 가족은 완전히 붕괴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종교의 자유에는 종교선전(포교)의 자유, 종교교육의 자유, 그리고 종교적 집회·결사의 자유가 포함된다. 차별금지법안(평등법안)에는 ‘종교’ 차별금지규정이 포함되어 종교선전(포교) 행위인 선교가 차별금지법 위반 행위가 되거나 괴롭힘이 될 수 있어 직장과 학교 등에서 선교행위가 금지되어 선교의 자유가 제한받는다”며 “또한, 종립학교에서의 종교교육도 차별행위가 되어 종교교육의 자유가 위축되게 될 것이며, 종립기업, 종교단체 등도 설립이념에 부합하지 않는 무신론자나 타종교인들도 채용하도록 강요하여 구성원들 간의 갈등이 발생하게 될 것이며 결국 종교의 자유는 탄압받게 될 것”이라고 했다.

더 나아가 “종교를 차별금지 사유로 포함하여 과격 이슬람을 비롯한 타종교 및 이단·사이비에 대한 건전한 비판들도 혐오·차별로 몰릴 수 있다”며 “겉으로는 온 국민들을 차별 없는 평등한 세상을 만들겠다고 말하며 그럴싸하게 포장하고 있지만 실제적으로는 진리를 말하는 국민들을 처벌하며 입을 막겠다는 시도이며 이로 인해 대다수의 국민들을 오히려 역차별하게 되는 것”이라고 했다.

특히 “우리는 사회의 억압받고 차별받는 소수자들을 위해 사역하시는 많은 목회자와 사역자들의 수고를 폄훼하고자 하는 것이 아님을 먼저 밝히며, 성경적 진리와 기독교 가치관을 무너뜨리며 사회, 가정, 나아가 교회를 파괴하며 성경적인 가르침조차 인권과 문화라는 미명하에 또 다른 차별이라 매도하며 대한민국의 근간을 흔드는 평등법안에 대해 강력하게 반대한다”고 했다.

전국CE는 “대다수 국민들이 반대하며 편향적으로 치우친 평등법안을 우리는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이 법안이 가지고 있는 거짓과 사악함을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낱낱이 알릴 것이며, 건강한 사회, 건강한 나라, 건강한 다음세대를 세우고 기독교 문화와 사회형성을 이루기 위하여 끝까지 반대할 것이며, 전국CE 120만 회원들과 함께 나아가 한국교회 1,200만 성도들은 결코 이들 법안이 통과하지 못하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가짜인권 가짜평등을 외치며 이 법안에 동조한 24명의 이름 또한 기억할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건강한 대한민국을 위해, 건강한 다음세대를 위해 평등법안을 철회하고 멈출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차별금지법 #전국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