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호 의원 북한 인권
CSIS의 북한 인권문제 온라인 간담회에 참석한 지성호 의원(오른쪽 아래) ©지성호 의원실
지성호 국회의원(국민의힘 북한인권위원장)이 17일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개최한 국제북한인권전문가 초청 온라인 간담회에 참석해 북한 인권문제 현황을 진단하고 한·미 양국의 대북정책과 북한인권특사의 필요성 및 역할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지난 5월 1일 대북정책 검토를 완료한 바이든 행정부가 5월 22일 성김 미 대북대표를 임명했음에도 아직 공석 상태인 美 북한인권특사의 역할이 중요하게 논의됐다고 한다.

한국에서는 지 의원이 참석했으며, 미국 공화당이나 민주당 행정부에서 북한 인권문제를 담당했던 로버트 킹 전 북한인권특사(오바마 행정부), 빅터 차 전 국가안보회의 아시아담당 국장(부시 행정부), 그리고 로베르타 코헨 전 국무부 인권담당 부차관보(카터 행정부)가 토론자로 참석했다.

지 의원실은 “참석자들은 외부 정보로부터 고립된 북한 주민들의 현황은 물론, 중국 내 탈북민 인신매매와 강제북송 문제 그리고 북한 내 억류자 송환 문제에 대해서 논의했으며, 로버트 킹 전 미국 북한인권특사의 책 ‘면책의 패턴: 북한 인권과 미국 인권특사의 역할’에 나온 내용을 인용하며 북한인권특사임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한편, 지 의원은 한국의 소위 대북전단금지법(개정 남북관계발전법)으로 북한 주민들의 외부정보 접근권이 심각하게 훼손된 상황에서 대북라디방송까지 금지하려 한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우리 정부의 추가입법 문제를 지적하며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한 국제사회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지를 촉구했다고 지 의원실은 덧붙였다.

지 의원은 “근본적인 북한 인권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국제사회에서의 적극적인 논의가 필요한 만큼 한·미 양국의 북한인권특사 임명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북한인권 #지성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