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Unsplash
전 세계 종교 지도자들이 오는 G7 정상회담에서 백신 불평등을 종식하기 위해 논의할 것을 촉구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지난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 공동 서한에는 전 캔터베리 대주교인 로완 윌리엄스를 비롯해 티벳의 정신적 지도자인 달라이 라마 등의 종교 지도자들이 참여했다.

G7 회담은 이달 11일부터 13일까지 영국 콘월(Cornwall)에서 개최되며, 선진국 7개국(미국, 캐나다,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영국, 일본)과 함께, 의장국인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가 초청한 한국과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 호주가 참석한다.

서한은 코로나19 백신의 생산 증가와 배송 단축을 위해, 제약 회사들이 백신 특허를 포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종교 지도자들은 인도의 사례처럼, 많은 가난한 국가들이 백신 개발에 뒤쳐져 있어, 불평등을 겪는다고 밝혔다.

그들은 “저소득 국가는 현재까지 투여된 9억 개의 용량 중 1% 미만을 차지한다. 더 부유한 국가들은 83% 이상을 차지한다”면서 “세계의 부유한 지역과 빈곤 지역 간의 백신 격차는 날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종교 지도자들은 회사들이 백신 특허를 포기할 경우, 백신 생산 현장들도 더 다양해 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서한은 또 “이는 집단 면역이 되기까지의 시간과 잠재적으로 위험한 변종이 나타날 수 있는 기간을 단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종교 지도자들은 100여개 국에 백신을 제공한 세계보건기구(WHO)의 ‘코로나19 대응 수단에 대한 가속화 체제(ACT-A)’의 성공을 높이 평가하면서도, 추가 지원이 없이는 지연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가속화 체제는 올해 4월 24일 세계보건기구와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등이 주도하여, 코로나 19 백신과 치료제, 진단 기기의 조속한 개발과 공평한 배분, 대량 조달을 위해 출범했다.

서한은 “많은 G7 국가들이 ACT-A에 대한 기부에 관대하지만, 올해 이에 대한 재정 격차가 190달러라는 것은 우리에게 중대한 관심사”라며 “국가들이 백신 적용률을 높이려고 노력함에 따라, 국가들이 지원을 강화하지 않는 한, 자금 격차는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지적 재산권 면제, 일반 생산자와의 기술 및 자원 공유를 통해 비용을 낮추기 위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지도자들은 또 “G7은 이 두 분야 모두에서 특별한 책임을 가진다. 세계 최대 경제 그룹으로서, 귀하의 재정 약속이 ACT-A의 포부를 이루거나 깨뜨릴 것”이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서한은 “G7이 재정 격차 해소에 드는 비용의 63%를 부담하는 하에서, 노르웨이와 남아프리카 공화국이 제안하여 89개국에 보낸 ‘부담 분산식(burden - sharing formula)’에 동의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