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소수자 동성애
©Unsplash

영국 크리스천 인스티튜트(Christian Institute)가 전환치료 금지법에 따라 합법적인 종교적 신념 표현이 불법화 될 경우 북아일랜드 행정부를 상대로 법적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2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크리스천투데이에 따르면 LGBT 활동가들은 전환 치료에 대한 광범위한 정의를 원하지만 크리스천 인스티튜트는 “기도, 설교, 사목 지원, 심지어 양육과 같은 일반적인 전통이 모두 위험에 처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크리스천 인스티튜트 변호사들은 디어드리 하기 행정자치부 장관에게 보내는 서한을 통해 “(전환치료) 금지법이 ‘잘못된 기도’(the wrong kind of prayer)를 금지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들은 금지법이 “결혼과 성 정체성에 대한 전통적 신념을 고수하는 교회와 다른 종교 공동체에 속한 사람들을 부주의하게 범죄화할 수 있다”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제안이 동봉된 의견서에 요약된 일상적인 교회 활동을 침해하는 경우, 우리의 고객들은 적절한 상황에 사법적 검토를 요청하는 것을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서한은 북아일랜드가 호주 빅토리아주가 걸었던 길을 따르지 말라고 촉구하는 칙선 인권 변호사 제이슨 코펠이 작성했다. 앞서 호주 빅토리아주는 최근 기독교인들이 부당하게 처벌받을 수 있다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전환치료) 금지령을 내렸다.

코펠 변호사는 “성소수자(LGBT) 신념에 의문을 제기 할 자유가 있어야 하며 기독교적 견해는 중립성과 공정성을 근거해 국가에 의해 대우받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종교나 신념의 자유의 근본적인 측면 중 하나는 종교가 자신의 신념과 관행을 결정할 권리이며, 그 정당성을 국가가 의심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크리스천 인스티튜트 클라란 켈리는 “위험한 의료 행위로부터 사람들을 보호하는 것과 설교, 기도 및 목회적 돌봄을 금지하는 것은 매우 다르다”면서 “어떤 종류의 기도를 받아들일지 결정하는 것은 경찰, 검사 또는 법원의 몫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제이슨 코펠의 조언은 분명하다. 성에 대한 기독교 신앙은 인권법에 의해 보호된다”라며 “성서적이고 신실한 교회를 억압하는 것을 정당화하기 위해 ‘해를 끼치는’ 이야기를 무기화하려는 활동가를 보는 것은 충격적”이라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