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예배
©Unsplash/Karl Fredrickson

교회에 정식으로 등록한 교인이 전체 미국인의 50% 미만으로 나타난 가운데 미 전역에서 문을 여는 교회보다 닫는 교회들이 많아 추가적인 감소가 불가피하다는 연구 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보도했다.

지난달 27일(이하 현지시간) 공개된 라이프웨이 리서치의 추산에 따르면 “코로나19 유행으로 지난 2020년 많은 교회들이 문을 닫기 전, 2019년 미국에서는 약 3,000개 교회가 문을 연 반면, 4,500개의 교회가 문을 닫았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개신교의 60%를 대표하는 34개 교단 및 단체에서 수집한 데이터를 분석한 것이다.

앞서 2014년 데이터 분석 결과에 따르면, 그 해 개신교회 4,000개가 열었고 3,700개가 없어져, 총 교회 수는 증가했다.

라이프웨이연구소 스콧 맥코넬(Scott McConnell) 전무는 성명을 통해 “교회 개척이 감소하는 한 가지 이유는, 교단이 기존 교회를 유지하는 데 집중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맥코넬 전무는 “지난 10년 동안 대부분의 교단들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존 교단을 살리는 데 관심을 집중했다. 이는 유행 그 이상이었고, 건강하지 못한 교회를 다시 활성화해야 한다는 실질적이고 증가하는 요구에 대한 반응이었다”고 설명했다.

책 ‘선교적 교회 개척하기’(Planting Missional Churches) 공동저자이자 교회 개척자인 다니엘 임 목사도 라이프웨이 아론 얼스(Aaron Earls)와의 인터뷰에서 “오늘날 교회 개척이 과거보다 더 어렵다”고 말했다.

임 목사는 “교회 개척은 여전히 목사가 할 수 있는 가장 흥미로운 일 중 하나이지만, 지난 몇 년 동안 그에 대한 망설임이 커지고 있음을 알았다. 그래서 이 수치가 놀랍지 않다. 교회를 처음부터 시작하는 일은, 특히 부머 세대 목회자들은 은퇴 후 후임자를 찾아야 하는 등 이전과 같이 않다”고 말했다.

공식적인 등록교인 자격을 중요하게 여기는 미국인들의 수가 줄면서, 그 수요 또한 줄어드는 것으로 보인다고 CP는 전했다.

워싱턴 D. C.에 본부를 둔 갤럽이 올해 초 분석한 바에 따르면, 1937년 교회에 정식으로 등록된 교인 수를 처음 측정했을 때 미국인의 70%였다. 1998년 꾸준한 감소가 시작될 때까지 60년 동안 이 수치는 꾸준히 유지되어 왔다.

갤럽은 교회의 정식 등록교인 수가 처음으로 50% 아래로 떨어졌던 1998년부터 2000년, 2008년부터 2010년,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번에 걸쳐 3년 동안, 매회 6,000명 이상의 미국 성인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통해 몇 가지 그 원인을 찾아낼 수 있었다.

이에 따르면, 교회 등록 비율과 가장 관련성이 큰 요소는 나이였다. 교회에 정식으로 등록된 이들이 1946년 이전에 태어난 미성인 전통주의자들 중에는 66%였던 반면, 베이비붐 세대는 58%, X세대는 50%, 밀레니얼 세대는 36%였다. 이미 성인이 된 Z세대 구성원에 대한 제한된 자료는, 그들의 교회 등록 비율이 밀레니얼 세대와 비슷하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갤럽의 제프리 M. 존스(Jeffrey M. Jones) 편집장은 “현재 교회와 젊은 세대의 관계성을 볼 때, 추가적인 감소는 불가피하다”고 했다. 존스 편집장은 “2020년 나타난 감소의 일부는 일시적인 것이며 코로나19 유행과 관련이 있을 수 있지만, 기성 세대에 비해 훨씬 낮은 수준의 교회 등록 비율과 종교성을 감안할 때, 향후 수십 년 동안 계속 감소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교회들은 등록 교인 수만큼 힘이 있으며, 교회를 계속 운영하기 위한 재정적 자원과 봉사를 구성원들에게 의존하고 있다. 종교적 선호도가 없는 이들이 교회 성도가 될 가능성은 낮기 때문에, 특정 신앙을 가진 이들이 공식적이고 활동적인 교회 성도가 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교회 지도자들의 과제”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