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플로이드
©영국성공회

영국 전역의 교회들이 미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1주년을 기념하는 촛불을 밝혔다고 지난 25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교회들은 이날 그를 추모하는 기도회를 열었다. 이뿐 아니라 교회나 사회 속에 존재하는 인종차별에 맞서 개인적·제도적 조치들을 취해줄 것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경청했다.

‘처치스 투게더 인 잉글랜드’(Churches Together in England, CTE) 인종정의워킹그룹 공동의장이자 CTE 이사회 부이사장인 루얼린 밀러(Lurliene Miller) 목사는 “조지 플로이드의 비극적인 죽음 이후 1년을 기념하는 가운데 #정의의촛불(CandleOfJustice)은 우리가 함께 모여 기도하며 묵상을 나누고 인종 정의를 위해 결단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는 적절한 기회를 제공한다”고 했다.

밀러 목사는 “하나님의 교회의 일치는 강력하다. 또 교회들이 인종적 불평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함께 헌신하는 모습에 매우 용기를 얻고 있다”며 “영국의 기독교인과 교회들이 함께 동참하여 촛불을 켜고, #정의의캔들(CandleOfJustice) 기도를 드리길 원한다”고 덧붙였다.

촛불을 켠 참석자들은 #정의의촛불 해쉬태그와 함께 SNS에 사진을 올려 인증할 수 있다.

이날 저녁 7시에는 ‘정의 행하기 전국 묵상 예배’가 진행됐다. 이 예배는 영국과 아일랜드 처치스 투게더 유튜브 채널에서 방송되며, BBC 라디오 4에서도 오는 30일 주일 오전 8시 10분 주일예배 프로그램을 통해 방송된다.

CTE 정의 워킹 그룹 소속이자 CTE 오순절 및 은사주의 포럼 소속인 마이크 로열(Mike Royal) 주교는 “조지 플로이드의 죽음을 기념하는 것은 애도의 순간이며, 영국과 전 세계에서 교회인 우리가 인종 정의를 위한 여정에서 우리가 어디까지 왔으며, 앞으로 얼마나 가야 할지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라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