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화나
마리화나를 재배하고 있는 모습 ©Unsplash
미국의 개신교 목회자들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대부분은 마리화나를 불법으로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내슈빌에 본부를 둔 라이프웨이 리서치는 11일(이하 현지시간) 발표한 연구에서 대마초를 미국 전역에서 “어떤 목적으로든” 합법화해야 한다고 말하는 목회자는 5명 중 1명(18%)이 채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크리스천 포스트가 최근 보도했다.

목회자의 76%는 어떤 목적으로든 마리화나를 합법화해야 한다는 의견에 “다소 또는 강하게 반대” 했으며, 그 중 59%는 “매우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반면 “확실하지 않다”고 답한 목사는 6%에 불과했다.

이번 연구는 개신교 목사 1,007명을 대상으로 2020년 9월 2일부터 10월 1일까지 진행됐다. 그 결과, 주류교단 목회자(43%)가 마리화나를 어떤 목적이든 합법화해야 한다는 의견을 보일 가능성이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복음주의 목회자(10%)보다 4배 더 높았다.

다음으로 감리교(37%), 장로교 개혁파(35%), 성경복귀운동파(21%), 루터교(15%), 오순절파(10%), 침례교(7%) 목회자 순으로 마리화나 합법화를 지지했다.

또 목회자의 78%는 ‘마리화나에 취하는 것은 도덕적으로 잘못된 것’이라고 동의했으며, 17%는 이에 반대했고, 5%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그 중에서도 복음주의 목회자(89%)들은 마리화나 흡연이 도덕적으로 잘못되었다고 답했으며, 이는 주류교회 목회자(47%)들에 비해 2배 가까이 높았다.

이에 대해 라이프웨이 리서치의 스콧 맥코넬(Scott McConnell) 전무는 ”대마초를 소비하는 방법만큼이나 많은 의견이 있다”며 그러나 “이러한 용도를 모두 합법화하자는 질문에 대다수의 목회자들은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미국 내 마리화나 합법화에 대한 여론은 최근 몇 년간 빠르게 찬성 쪽으로 기울고 있다.

2020년 11월 갤럽 여론조사에 따르면 미국 성인의 3분의 2이상(68%)이 마리화나 사용에 찬성하며, 마리화나 합법화 지지율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퓨 리서치 센터가 지난해 9월 발표한 보고서에서 미국 개신교인의 60%는 마리화나 합법화에 찬성했고, 가톨릭 신자는 53%가 마리화나 사용을 지지했다. 또한 전체 미국인의 67%가 마리화나 사용을 찬성했으며, 종교가 없는 사람들의 경우 87%가 합법화를 지지했다.

미국에서 기호용 마리화나는 17개 주와 워싱턴 D.C.에서 성인에게 합법이며, 의료용 마리화나는 36개 주에서 합법이다.

기독교인을 위한 마리화나 판매 사업인 ‘크리스천 대마비스’를 운영 중인 크레이그 그로스 목사(Craig Gross)는 CP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을 책임질 수 있는 성인의 마리화나 사용은 술과 비슷하게 취급되어야 한다고 전했다.

그는 하나님이 식물을 셋째 날에 창조하셨다는 것을 인용, “대마는 우리를 위해 우리 앞에 창조되어 있다. 남용될 수도, 잘못된 방법으로 취할 수도 있다”며 “아이가 이걸 써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이 아니다. 합법적이고 책임있는 성인을 말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많은 복음주의자들과 기독교 지도자들은 마리화나 사용과 합법화에 대해 여전히 우려하고 있다.

러셀 무어(Russell Moore) 남침례회 윤리종교자유위원장은 최근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에서 “내가 아는 젊은 복음주의자들은 대부분 마리화나 문화로 인해 피해를 입은 친구들을 위해 사역하려고 한다”며 “이것은 그들에게 전혀 이론적인 것이 아니”라며 마리화나 사용에 반대했다.

미국 기독교 라디오 방송 ‘브레이크포인트’의 진행자인 존 스톤스트리트(John Stonestreet)와 로베르토 리베라(Roberto Rivera)는 최근 크리스천포스트에 기고한 논평에서 청소년과 젊은 성인을 대상으로 마리화나, 정신병, 자살과의 연관성을 강조한 보고서를 소개했다.

그들은 논평에서 “미국은 마리화나에 대한 위험한 거짓말에 팔려 나갔다”며 “대마초 사용이 십대의 두뇌에 미치는 영향과 유전적 위험성에 대해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어린 생명을 가지고 러시안 룰렛을 하기에 여념이 없다”고 경고했다.

또한 두 사람은 “언론 매체들은 합법화는 불가피하다며 큰 소리로 선포하고, 우리가 확장시킬 자유의 일부라고 선전하지만, 정작 그 위험성에 대한 이야기는 축소보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