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환치료
©Unsplash

엘리자베스 트러스(Liz Truss) 영국 평등부 장관은 전환치료를 금지하는 법안을 도입하려는 정부의 계획을 확정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11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전환치료법안 입법 계획은 확정됐지만 공공 협의가 마무리될 때까지 법안 제정은 미뤄질 예정이다.

영국 정부는 “이 법안이 전환치료의 강압적이고 혐오스러운 관행으로부터 사람들을 보호 할 것”이라며 “전환치료의 영향을 받는 성소수자(LGBT)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하는 새로운 기금이 마련된다”라고 밝혔다.

트러스 장관은 “성소수자(LGBT) 권리에 대한 글로벌 리더로서, 이 정부는 항상 전환치료가 실행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우리는 이 나라 국민들이 보호받고 있는지 확인하고 싶다. 이러한 제안은 아무도 강압적이고 혐오스러운 전환 요법을 받지 않을 것임을 의미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법안과 함께 우리는 피해자들이 필요한 지원을 더 잘 받을 수 있도록 새로운 자금을 제공 할 것”이라고 밝혔다.

영국 정부는 전환치료 금지 법안이 의료계층 종사자를 보호하고, 표현의 자유와 종교 자유를 수호하기 위한 공공 협의에 대응하도록 각계 인사들을 모집하고 있다.

한편, 크리스천인스티튜트(The Christian Institute)와 크리스천 컨선(Christian Concern), 복음주의 연맹(Evangelical Alliance)과 같은 기독교단체들은 (이 법안이) 종교 자유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우려를 제기했다고 CT는 전했다. 특히 성정체성과 관련된 영적 도움을 구하는 사람들을 위한 기도와 목회적 돌봄에 미칠 영향에 대해 우려를 전했다.

복음주의 연맹은 목회자들이 부당하게 범죄화되지 않도록 정부에 전환치료요법을 명확히 정의 할 것을 촉구했다.

크리스천 인스티튜트는 ‘잘못된 기도’(the wrong kind of prayer)를 드린 죄로 유죄판결을 받는다면 정부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사이먼 캘버트 크리스천 인스티튜트 공보담당 부소장은 “영적인 상담과 기도를 금지하는 것은 위압적일 뿐 아니라 실현 불가능한 일이 될 것이다. 그들은 경찰과 검찰, 그리고 법원이 어떤 종류의 기도가 범죄이고 어떤 것이 아닌지 결정할 것이라고 예상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대부분의 사람들은 ‘잘못된 기도’를 드린 죄로 유죄판결을 받게 될 수도 있다며 두려워할 것이다. 우리는 운동가들이 반종교적 의제를 추구하기 위해 정당한 우려를 은폐 수단으로 이용하도록 해선 안 된다”고 했다.

아울러 “우리 변호사들은 평등부 장관에게 ‘정부가 금지령에 교회들의 일상적인 활동이 포함되도록 확대 적용하라는 요구에 굴복할 경우, 우리는 사법적 검토에 들어갈 준비가 되어 있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만약 그들이 이 같은 금지법을 도입한다면, 법원은 이를 인권법 위반으로 간주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했다.

전환치료 금지를 지지하는 영국 성공회는 “‘실행 가능한 정의’(viable definition)와 관련해 정부와 협력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영국 성공회 사라 멀랠리 런던 주교는 “영국 성공회는 모든 사람이 하나님의 형상으로 창조됐고 자신을 소중히 여겨야 한다고 믿는다”라며 “총회는 강압적 전환 요법을 거부한다고 압도적인 표차로 투표했으며, 따라서 우리는 이러한 문제를 더 깊이 탐구하려는 정부의 약속을 환영한다”라고 했다.

이어 “우리는 전환 요법을 정의하는데 있어 어려움을 인식하고 실행 가능한 정의와 후속 법률을 개발하기 위해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기를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