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비언약교회
중국 이른비언약교회 성도들이 과거 기도회에 참석했던 모습. ©차이나에이드 제공

중국 당국이 남서부 쓰촨성에 소재한 이른비언약교회의 한 설교자를 교인 장례식을 주관했다는 이유로 ‘공공 질서 방해’ 혐의로 체포했다.

9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크리스천포스트에 따르면 우우칭 설교자는 장례식이 열린 후 지난 7일 청두시 룽취앤이 구역 다미앤 경찰에 의해 체포됐다고 국제기독연대(ICC)가 밝혔다. 그는 이날 늦은 오후 석방됐다고 한다.

당국은 우 설교자의 자택 시설들을 폐쇄했으며 청두 경찰은 그가 이른비언약교회에서 계속 봉사한다면 그의 움직임을 감시하고 단속을 강화할 것이라고 위협했다고 ICC는 밝혔다.

2년 전 당국은 5천명 교인이 출석하던 이른비언약교회를 비롯해 교인과 지도자의 자택 등을 폐쇄하고 1백명 이상을 체포한 바 있다. 차이나에이드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경찰은 여전히 이른비언약교회 교인들을 계속 괴롭히거나 추적하고 있다.

ICC 동남아시아 지역 관리자 지나 고는 “중국 전역의 가정 교회들은 교회 습격, 그들의 활동에 대한 단속, 지도자들의 구금에 이르기까지 점점 더 많은 괴롭힘을 목격하고 있다”라며 “중국은 교회가 두려움 때문에 와해될 것이라는 희망으로 지도자들을 위협한다. 중국 가정교회의 탄력성 덕분에 그들의 음모는 성공하지 못할 것이다. 그들은 문화혁명에서 살아남았다. 시진핑 시대에도 살아남을 것”이라고 했다.

지난 4월 당국은 구이양 런아이 개혁교회의 장춘 레이 장로, 상하이 란쿤 중웨 교회의 장 페이홍 설교자, 베이징 시온교회의 치에 지아푸와 황춘지 설교자 등 중국 전역 가정 교회 지도자들을 괴롭히고 이들을 범죄화했다. 그들 모두는 최근 단속의 희생양이 되었다.

지난달 이른비언약교회 몇몇 교인들은 줌으로 온라인 부활절 예배에 참여한 혐의로 공안국에 체포되어 모든 종교 활동을 중단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익명의 한 기독교인은 차이나에이드에 “최근 경찰이 교회 활동과 온라인 예배를 담당하는 이른비언약교회 교인들에게 모든 활동을 중단 할 것을 요구했다”라고 밝혔다.

이른비언약교회의 한 후원자는 트위터를 통해 “오전 8시 30분부터 일부 보안 관리들이 기독교 가정의 자택에 들어와 대화를 나누는 척 했다. 오전 9시 30분 예배가 시작되었고 그들도 참석하도록 초대 받았다. 이른비언약교회 왕이 목사님 설교라는 것을 알게 된 즉시 그들은 설교를 중단시켰다”라고 말했다.

또한 중국 당국은 최근 종교 지도자에 대한 새로운 엄격한 행정조치가 시행되면서 성경앱과 기독교 위챗 공개 계정을 삭제하는 등 기독교에 대한 단속을 지속하고 있다.

최근 아시아 뉴스는 중국 당국이 신자들에게 예배 장소를 제공한 남성을 처벌하고 ‘불법 종교 활동’을 주최한 혐의로 벌금 3만달러를 부과했다고 보도했다.

최근 발표된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중국에서 종교박해가 심해졌으며 기독교인 수천명이 교회 폐쇄 및 기타 인권 침해의 영향을 받았다.

오픈도어는 기독교 박해와 관련해 중국을 세계 최악의 국가 중 하나로 선정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