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전환
©Thinkstock

10대 딸이 성전환 호르몬을 처방받는 것을 공개적으로 반대한 이유로 수감됐던 캐나다인 아버지가 석방됐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최근 보도했다.

브리티시컬럼비아의 로버트 후글랜드는 10대 딸의 남성 호르몬 테스토스테론 복용에 반대하며 신분을 공개적으로 밝힐 수 없도록 한 법원의 명령을 어긴 후, 지난달 징역 6개월을 추가로 선고받았다.

법원 문서에서 ‘CD’로 언급된 후글랜드는 몇 가지 조건을 달고 보석으로 풀려났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항소법원은 후글랜드가 지난달 형사 사건에 대해 6개월 징역형을 선고받은 후 항소심을 앞두고 보석으로 풀려날 수 있도록 허가했다.

이와 관련된 한 소식통은 25일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와 인터뷰에서 “그의 보석 조건은 그가 평화와 선행을 지키고, 고용을 유지하며, 브리티시컬럼비아주에 머물도록 규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그는 또 여행 서류를 포기하고 항소를 추진해야 하며, 브리티시컬럼비아 연방대법원에서 내린 명령을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딸의 성 정체성, 신체적·정신적 건강, 정체성에 대한 치료 또는 의료적 상태, 사건과 관련된 일부 개인정보 등을 제3자를 통해 직·간접적으로 공개, 방송 또는 전송할 수 없다. 또 오는 11월 1일이나 또는 유죄 판결 항소를 위해 정해진 날짜 중 더 빠른 날에 밴쿠버에 있는 법정 보안관 사무실에 출두해야 한다.

소식통은 CP와의 인터뷰에서 “레벨 뉴스 네트워크(Rebel News Network)가 후글랜드 및 소송의 다양한 측면에 대한 보도 금지를 취소하기 위해 모든 당사자들에게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말했다. 이 신청서는 후글랜드의 판결을 내린 마이클 탐멘 판사가 오는 6월 밴쿠버 대법원에서 심리할 예정이다. 후글랜드는 레이블 뉴스 앱을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 세계적으로 미성년자의 성별 의료화(사춘기 차단제 및 성간 호르몬 처방)에 대한 조사가 증가하는 가운데, 이 캐나다인 아버지의 고충은 더욱 논란이 된 사례 중 하나다.

지난달 27일 미국 텍사스주 상원은 18세 미만의 청소년들을 위해 생식기 변이 수술, 성간 호르몬, 사춘기 차단제를 금지하는 법안을 승인했다. 이 법안은 현재 하원 달력 위원회로 옮겨졌으며, 11명의 의원들이 심의 대상 법안을 결정할 예정이다.

이와 유사한 법안을 아칸소주에서도 채택했으며, 일부 다른 주에서도 고려 중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