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VOM 신약 액션 바이블 배포 사역의 목표는 우크라이나 전역에서 고통받는 어린이들에게 복음의 소망과 빛을 가져다주는 것이다.
한국 VOM은 신약 액션 바이블 배포 사역의 목표는 우크라이나 전역에서 고통받는 어린이들에게 복음의 소망과 빛을 가져다주는 것이라고 했다. ©한국VOM

한국 순교자의 소리(이하 한국 VOM, 대표 현숙 폴리)는 “국제적인 사역 단체들과 협력하여 우크라이나 동부 전역에 어린이 신약성경 10만권을 가능한 한 신속히 배포하기 위해 헌신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한국 VOM은 “이번 주, 러시아가 약 10만 명 규모의 병력을 우크라이나와의 국경 지역에 집결시키면서 2014년 이후부터 오랜 기간 계속된 두 나라 사이의 긴장이 최고조에 달했다. 그러한 조치로 미국과 유럽연합(EU)의 우려 섞인 압박을 받자 러시아는 자국 군대에 원대 복귀 명령을 내렸다“고 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우리 기독교인들은 성경을 들여보내기에 ‘안전한’지역을 만들기 위해 우선 정치적인 평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해서 분쟁이나 전쟁이 끝날 때까지 기다리거나 미뤘다가 성경을 배포해야 한다고 잘못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며 “사실 하나님 말씀은 언제나 참된 평화를 위한 유일한 소망이며, 어떤 지역을 평화를 위한 '안전한' 지역으로 만드는 것은 하나님 말씀”이라고 했다.

현숙 폴리 대표에 따르면, 한국 VOM은 세계의 주요 분쟁지역에 성경을 보급하는 것을 단체의 핵심 사명 가운데 하나이자 가장 중요한 책임으로 여기고 있다. 현숙 폴리 대표는 “한국 VOM은 하나의 선교 단체가 아니라, 핍박과 억압이 있는 지역에 살고 있는 핍박받는 기독교인들의 동역자”라며 “심각한 갈등이 한 지역을 위협할 때마다 그 지역 사람들은 본능적으로 하나님을 의지하고 성경에 마음을 열게 된다”고 했다.

이어 “그들은 소망을 찾는다. 그런 상황에서 선교 단체들이 직원들을 대피시키거나 선교사들에게 조심할 것을 당부하기도 한다”며 “하지만 현지 성도들은 갈 곳도 숨을 곳도 없고, 계속해서 직장과 시장과 교회에 가야 한다. 그럴 때 하나님께서 이 평범한 현지 성도들에게 특별히 담대함을 허락하셔서, 이웃에게 복음과 성경 이야기를 전하게 하시는 것 같다”고 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현재 우크라이나 동부의 상황이 그런 기회라며 “2014년 우크라이나 내전이 발발한 이후, 그 지역 복음주의 기독교인들은 산발적인 습격과 체포, 예배 금지, 교회 재산 압류, 목회자 납치 등을 당해왔다”며 “이는 초등학생이나 그보다 어린 아이들의 경우, 일평생 살면서 경험한 것이 공포와 갈등밖에 없다는 것을 뜻한다. 이달 들어 그 국제적인 긴장은 2014년 이후 최악으로 치달았고, 우리는 이 아이들이 이사야 선지가가 예언한 대로, 오랫동안 충분히 ‘전쟁을 연습했다’(사 2:4)고 생각한다. 이제는 그 아이들이 예수님을 공부할 때”라고 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캐나다 VOM, 미션 유라시아(Mission Eurasia), 스쿨 위드아웃 월즈(School Without Walls)같은 단체들이 포함된 국제적인 협력사역을 통해 우크라이나 루간스크(Jugansk)와 도네츠크(Donetsk) 지역 어린이들에게 10만 권의 신약 ‘액션 바이블 Action Bible’을 신속히 배포하는 것이 성경 배포 사역의 목표”라고 밝혔다.

한국 VOM은 “기금이 들어옴에 따라 여름과 초가을 내내 지속될 이 성경 배포 사역은 현지 청소년들과 접촉하기 위해 특별 훈련을 받은 사역자들과 기존의 현장 네트워크를 활용할 것”이라며 “‘액션 바이블’이란 대중에게 인기 있는 만화 형식으로 성경 이야기를 소설처럼 묘사한 성경”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국VOM #러시아우크라이나 #어린이 #성경배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