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 신앙을 부인하지 않아 지역 당국자들에게 오토바이를 몰수당한 H 형제. 순교자의 소리는 최근 핍박당한 베트남 4개 지역의 기독교인 45명을 긴급히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기독교 신앙을 부인하지 않아 지역 당국자들에게 오토바이를 몰수당했다는 H 형제. 순교자의 소리는 최근 핍박당한 베트남 4개 지역의 기독교인 45명을 긴급히 지원하기로 약속했다.©한국VOM 제공

한국 순교자의 소리(대표 현숙·에릭 폴리, 이하 한국 VOM)에 따르면, 81세 D 여사는 베트남 북부 뚜옌꽝(Tuyen Quang)성 외딴 산지에 있는 작은 오두막에서 홀로 살고 있다. 전에 D 여사는 가족과 함께 근처 마을에서 살았으나 지난해 여름 기독교인이 됐을 때 가족에게 거부당해 집에서 강제로 쫓겨났다. 마을에서도 추방당했다.

D 여사는 기독교인 형제자매들을 의지하고 살아가고 있다. 기독교인 형제자매 몇 사람이 쌀과 채소와 장작을 갖고 오두막을 찾아오면, D 여사는 형제자매들이 공급해준 양식으로 생계를 이어가고 있다.

한국 VOM 현숙 폴리 대표는 “신앙으로 인해 계속 핍박받는 베트남 4개 지역에 살고 있는 45명의 기독교인들을 긴급 지원하기로 한국 VOM에서 약속했는데, D 여사가 그 중 한 명”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교회 성도님들은 ‘핍박’이라는 말을 들으면 고문을 당하거나 감옥에 갇히는 기독교인을 떠올린다. 하지만 가장 가혹하고 일반적인 핍박은 바로 정부나 이웃, 심지어 가족들이 기독교인에게는 아주 기본적인 혜택조차도 제공하지 않는 것”이라며 “베트남 같은 공산국가에서는 정부를 통해서만 얻을 수 있는 물건과 서비스가 있다. 몇몇 기독교인들은 관리들과 주민들이 기독교인들에게는 이러한 것들을 제공하지 않으면서, ‘너희 하나님한테 해결해 달라고 해!’ ‘너희 목사에게 도와달라고 해!’라고 말했다고 보고한다”고 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2019년 기독교인이 되어 현재는 베트남 고지대의 한 소수 민족 마을에서 복음전도자로 사역하는 C 형제의 사례에 관해 “지난 2월 C 형제가 집회를 인도하고 있었다. 새로 기독교인이 된 세 가족도 참석한 모임이었다. 그런데 지역 경찰관들과 마을 지도자들은 그 세 가족이 신앙을 부인하도록 강요했다”며 “그래서 C 형제와 그 교회의 두 자매가 그 가족들을 보호하기 위해 맞섰지만 구타만 당했다. 결국 마을 지도자들은 그 마을 어느 곳에서 누가 죽고 어떤 손해가 나든 기독교인들이 책임져야 한다고 강력히 요구하는 한편, 기독교인들의 새 신앙이 마을 전체에 나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C 형제는 집에서 강제로 쫓겨난 뒤, 근처의 한 목회자 집으로 이사하여 상황이 좋아질 때까지 함께 기거하고 있다. 현재 C 형제의 교회에서 갖던 모임은 중단되었다”고 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기독교인들이 공산주의 정부에서 독립하여 스스로 자립하려고 해도 여러 장애물에 부딪힌다고 했다. 그녀는 “최근 D 형제는 카사바(cassava, 길쭉한 고구마와 같은 외관을 가진 식물)를 열심히 재배했다. 마침내 농작물을 수확한 그는 지역 시장에 내다 팔기 위해 트럭을 몰고 시장으로 향했다. 하지만 시장에 도착하기도 전에 당국자들이 그의 트럭을 세우고 신앙을 부인한다는 서류에 서명해야만 계속 가게 허락해주겠다고 말했다”며 “그러나 그는 거부했다. 결국 그는 트럭을 몰수당했고, 카사바가 다 썩은 후에야 트럭을 돌려받을 수 있었다. 온전한 카사바는 하나도 남지 않았다”고 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또 다른 사례에 관하여 언급하며 당국자들이 H 형제의 오토바이를 압수했다며 “당국자들은 H 형제의 면허증과 보험증서와 소유권 증명서를 빼앗고, 기독교 신앙을 부인하지 않으면 돌려주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H 형제와 그의 아내가 거부하자 당국자들은 기독교인이 아닌 H 형제의 장모를 강요해 두 사람을 집에서 내쫓게 했다”고 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베트남 기독교인들이 보통 자신과 혈연관계인 가족이나 마을에서 쫓겨나고 정부의 배급을 받지 못할 때 서로 가족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H 형제와 그 아내의 경우, 두 아이를 데리고 빈손으로 집을 떠나야 했다. 하지만 핍박을 겪어본 기독교인 D 형제는 자신의 집에서 함께 지내게 허락해주었다. 그는 최근에 당국자들에게 구타당한 뒤에 병원에서 강제로 퇴원당한 적이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현숙 폴리 대표는 “D 형제는 집 옆에 작은 땅을 갖고 있었는데, H 형제가 거기에 집을 짓도록 그 땅을 주었다. 순교자의 소리는 주님이 허락하시는 대로, 건축 자재 구입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라며 최근에 핍박받은 것으로 확인된 기독교인 45명 모두를 지원하는 게 순교자의 소리의 사역 목표라고 밝혔다.

그녀는 “베트남 당국자들은 ‘너희 하나님한테 해결해 달라고 해!’라며 기독교인들을 조롱한다. 우리는 하나님께서 정말 하나님의 이름을 부인하기를 거부하는 이 베트남 형제자매들을 구해주시고, 베트남 기독교인들의 마음을 움직여 이 형제자매들을 보살피게 하신다는 것을 믿는다. 그리고 그리스도 안에 있는 한 몸의 지체로서, 이 핍박의 때에 그들을 긴급히 지원해주고 보살피는 사역에 동참해주실 것을 한국 교회 성도님들께 요청드린다”고 했다.

한편, 한국 VOM은 베트남을 중국과 북한 및 라오스와 쿠바를 포함하여 지구상에 남아있는 5개 공산국가 중 한 나라로 분류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베트남을 포함한 이 5개 나라는 종교에 반대하는 엄격한 법을 고수하고 있다. 공산국가의 기독교 박해는 과거의 일이 아니”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국VOM #베트남기독교인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