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트위터 영상 캡처

영국 의회에서 이른바 ‘전환치료’를 금지하려는 가운데, 보리스 존슨 총리는 “동성애 유혹에 대한 도움을 요청하는 이들에게 상담을 제공하는 목회자들이 (이 법안 때문에) 형사 고발을 당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14일(이하 현지시각) 보도했다.

지난 3월 27일 복음연맹과 3,500여 회원교회는 전환치료 금지로 인해 목회자들이 형사 처벌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를 내비쳤고, 이에 총리는 서한을 보내 “정부가 2018년 처음 전환 요법 폐지를 약속했을 때, 교회와 다른 종교적 환경에서 자신의 성적 지향이나 성 정체성 탐구에 대해 기도를 포함해 적절한 목회적 지지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고 했다.

존슨 총리는 서한에서 “성직자와 교회 성도들이 정상적이고 비강제적 활동으로 범죄자 취급을 받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고 했다.

복음연맹은 일부 종교단체들과 더불어 “결혼 및 성윤리와 관련해 성경에 기초한 기독교의 가르침을 지키려는 이들에게 자유를 허락한다면, 전환 요법의 오랜 관행을 금지하려는 정부의 계획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복음연맹 피터 리나스 국장은 3월 15일 존슨 총리 앞으로 보낸 서한에서 “정부는 ‘전환 요법’의 기준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명확히 밝혀 달라”며 “포괄적인 차별금지는 동성애자의 권리를 침해하고 교회, 교회 지도자, 기독교인들의 일상적인 관습을 위협할 것”이라고 했다.

전환요법을 금지하는 법안은 올해 말 국회를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텔레그래프는 테레사 메이 전 총리 주도로 처음 구성된 정부 LGBT 자문위원회가 해체되고 있다고 20일 보도했다.

위원들의 임기는 3월 31일 만료될 예정이었으나 일부는 LGBT 커뮤니티를 위해 충분하고 빠르게 행동하지 못하고 있다는 비난 속에 일찌감치 사임했다.

리즈 트러스 평등부 장관은 위원회에 보낸 서한에서 “저는 LGBT인들을 혐오스러운 관행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전환치료를 금지하겠다는 우리의 약속을 밀어붙이고 있다. 조만간 이 같은 방안을 발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