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양곤에 진출한 신한은행의 현지인 직원이 지난달 31일 보안군이 쏜 총에 맞아 머리에 중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트위터 갈무리.
미얀마 양곤에 진출한 신한은행의 현지인 직원이 지난달 31일 보안군이 쏜 총에 맞아 머리에 중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트위터 갈무리.

미얀마 양곤에 진출한 신한은행 현지인 직원 1명이 군경 총격으로 부상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외교당국은 한인 피해는 없는 것으로 보면서도 교민 안전 관련 제반 조치 강화를 추진 중이다.

1일 외교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께 미얀마 양곤에서 신한은행 출퇴근용 차량이 검문 중 군경 총격을 받아 현지인 1명이 다치는 사건이 발생했다. 해당 차량에는 미얀마인만 9명 타고 있었다고 한다.

다친 직원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주 미얀마 대사관은 사건 발생 이후 한인회, 신한은행 사무소 등을 통해 한인 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파악했다.

사건은 차량 기사가 군경의 정지 신호를 보지 못하고 운행, 경고 사격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신한은행 사정에 정통한 소식통은 미얀마 나우에 이 여성이 머리에 총을 맞았다고 전했다.

신한은행은 위기상황을 3단계로 격상, 현지 직원과 주재원 안전을 위해 양곤 지점을 임시 폐쇄하고 재택근무로 전환했다.

현지 진출 다른 은행 등 기업도 상황을 예의주시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얀마에는 신한은행 등 은행은 물론 포스코인터내셔널 등 다수의 한국 기업이 진출해 있다.

주 미얀마 대사관은 불안정한 현지 상황 아래 한국 기업 안전 관련 업종별 간담회, 현장 방문 등을 진행 중이다. 또 재외국민, 한국 기업 보호와 안전 강화를 위한 조치를 강화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정부는 미얀마 내 폭력 사태가 악화될 경우, 특별기나 군 수송기를 통한 교민 철수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전날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내신기자 간담회에서 미얀마 교민 철수와 관련해 "아직은 그런 단계까지는 아니라고 판단하는 것 같다"면서도 "필요하면 비필수 인원부터 철수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미얀마 #신한은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