퀸즈장로교회
퀸즈장로교회 예배당 전경 ©Google Maps
퀸즈장로교회(담임 김성국 목사)가 이번 부활절부터 그 동안 온라인으로만 예배를 드려왔던 초등부와 유년부의 현장예배를 재개한다. 이로써 퀸즈장로교회는 유치부 이하를 제외한 모든 부서의 예배가 대면예배로 전환되고 있다.

퀸즈장로교회는 6피트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예배실 소독, 교육관 내 부서별 동선 준수 등 종합적인 방역지침을 마련해 관련 부서들의 예배를 재개한다고 밝혔으며, 다만 여전히 제한적인 인원 수용으로 인해 사전 예약을 통해 예배 참가 접수를 받고 온라인 예배도 당분간 병행한다고 밝혔다.

미국 내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접종자수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뉴욕의 한인교회들도 점차 성인 예배로만 국한했던 대면예배를 다른 부서까지 확대하고 있는 모습이다. 미국은 3월 30일(현지시간) 기준 1차 백신 누적 접종자수가 9604만 명, 2차 접종자수는 5342만 명이다.

프라미스교회(담임 허연행 목사)의 경우 주중 새벽예배만 온라인으로 드리고, 토요 새벽예배와 주일예배를 비롯한 모든 부서의 예배는 대면으로 드리고 있다. 현장 주일 예배를 1년 넘게 유지해 왔던 베이사이드장로교회(담임 이종식 목사)는 수요 오전예배와 주일 저녁예배를 제외하고 모든 예배가 코로나 이전과 같은 기준으로 지키고 있다.

현재 미국 내 백신 접종자수가 빠르게 늘고 있지만 코로나 바이러스 4차 대유행도 함께 진행되고있어 아직은 교회들이 전면적인 개방은 서두르지 않고 있다. 3월30일 기준 미국 내 신규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는 6만2천명으로 여전히 높은 수치를 보이고 있다. 미국의 누적 확진자는 3천 만 명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