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세운교회
주님세운교회 당회원과 남여 선교회원 33명은 사우스베이지역 3곳의 한인마트에서 평등법안 반대 가두 서명운동을 펼쳤다. ©미주 기독일보
미국 한인교회인 주님세운교회(담임 박성규 목사)가 지난 28일(현지시간) 토랜스 한남체인과 S마트, H마트 등지에서 평등법안 상원 통과 반대 가두 서명운동을 전개했다.

주님세운교회는 이날 111명의 서명을 받았고, 300여 명에게 평등법의 해악을 설명하는 등 지역 주민들에게 반대서명을 독려했다.

박성규 목사는 "미주 한인교회 성도들은 코로나 팬데믹과 아시안 인종 혐오라는 열악한 환경 가운데에도 미국의 거룩성을 지켜야 한다"며 "끊임없는 기도와 우리의 헌신이 주님 안에서 아름답게 열매 맺을줄 믿는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