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가정상담소
미주한인교회 사역자들을 중심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된 한인가정상담소 가정폭력 전문가 교육과정
한인가정상담소(소장 캐서린 염)는 지난 15일(이하 현지시간)부터 22일까지 한인종교지도자 23명을 대상으로 '가정폭력 40시간 전문가 교육과정'을 실시간 화상수업을 통해 진행했다.

40시간의 교육과정에서는 ▶가정폭력 개요와 역사 ▶아동학대와 영향 ▶청소년 데이트 폭력 ▶피해자를 위한 안전 대책 및 평가 ▶이민법 및 기소법 등 법률적 지원 ▶피해자 상담과 리소스 등이 주된 내용으로 다뤄졌다.

연방정부 후원으로 진행된 이번 교육과정은 한인종교지도자를 대상으로 가정폭력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피해자를 효과적으로 도울 수 있도록 개설됐다.

한인가정상담소 캐서린 염 소장은 "가정폭력 피해자가 제일 먼저 도움을 요청하는 곳이 종교기관이다"며 "그만큼 가정폭력 예방을 위해서는 한인 종교지도자들과의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 고 말했다.

이미영 사모는 "이번 교육을 통해 한인 가정 내 가정폭력피해의 심각함을 알게 됐고 목회자로서 책임감을 느낀다" 며 " 이번 수업을 통해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 배우게 되어서 매우 유익했다"고 밝혔다.

한편 한인가정상담소는 40시간 교육과정을 비롯해 1박2일 목회자 수련회, 컨퍼런스 등을 통해 한인 기독교 사역자들이 한인 사회 내 발생하는 폭력을 예방하고 피해자를 도울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