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경찰관이 플라스틱 재활용 섬유로 만든 근무복을 입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장 경찰관이 플라스틱 재활용 섬유로 만든 근무복을 입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찰청 제공
경찰청은 국산 플라스틱 재활용 섬유로 만든 친환경 의류 2천여 매를 현장 경찰관들에게 보급하기 시작했다고 30일 밝혔다.

간이근무복, 생활 편의복 등 친환경 경찰 복장을 시범 착용하는 대상은 112상황실 경찰관, 경찰부대원, 신임교육생, 의무경찰 등 1269명이다.

2천여 매를 만드는 데 사용된 재활용 페트병은 500㎖짜리 약 6만개다. 옷 소재는 공인 시험 기관에서 실시한 '아동용 섬유제품 유해 물질 안전 요건' 검사에 합격했다.

간이근무복을 착용한 서울경찰청 112상황실 경찰관들은 "원래 입던 옷보다 품질이 좋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경찰청은 전했다.

이번 시범 사업은 경찰청과 환경부의 협업으로 추진됐다. 투명 페트병 등에서 나온 재생 섬유를 이용해 경찰관 간이근무복, 생활편의복 등을 만드는 사업이다.

경찰청은 시범 착용 결과와 현장 의견을 수렴해 일반 경찰 제복에도 재활용 섬유를 사용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세계 경찰 중 페트병 재활용 근무복 등을 최초로 착용하는 것으로 안다"며 "친환경 의료를 모범적으로 사용해 환경보호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