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백악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사용을 정지당한 트위터·페이스북 대신 지지자들과 직접 소통할 자체 소셜미디어 플랫폼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2일(현지시각) 미국 크리스천포스트에 따르면, 트럼프는 폭스뉴스 평론가인 리사 부스가 진행하는 팟캐스트 ‘리사 부스와 진실’(The Truth With Lisa Boothe)에 출연해 “우리만의 플랫폼을 만드는 일을 하고 있으며, 곧 소식을 듣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구체적인 일정과 관련해서는 말을 아꼈다.

트럼프의 선임 고문 제이슨 밀러는 전날 폭스뉴스 ‘미디아 버즈’(Media Buzz)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2~3개월 내로 자신만의 플랫폼을 통해 소셜미디어에 복귀할 것으로 본다”며 “그 플랫폼은 인기가 엄청날 것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무엇을 하는지 정확히 알기 위해 모두 기다리고 주시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전용 플랫폼 구축을 위해) 접근하는 기업이 한 곳이 아니라 여러 곳이며, 수백만 수천만 명의 이용자들을 끌어들일 것”이라고 했다.

트럼프는 지난 1월 6일 지지자들의 국회의사당 난입을 방조했다는 이유로 트위터 계정이 정지됐다. 이후 페이스북, 인스타그램도 그의 계정 사용을 규제했다.

2016년 대선 유세를 비롯해 재임 기간 동안 전 국민들 및 지지자들과의 소통에 소셜 미디어를 적극 활용해 온 트럼프는, 1월 초부터 자신의 소셜미디어 플랫폼을 만들 것을 시사한 바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