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이너보틀 플라스틱 에코 플랫폼
LG화학·이너보틀 플라스틱 에코 플랫폼 ©LG화학 제공
LG화학이 플라스틱 생산, 사용 후 수거, 재활용까지 이어지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사업 모델을 만든다.

LG화학은 23일 국내 친환경 패키징 솔루션 스타트업인 '이너보틀'과 손잡고 플라스틱 화장품 용기가 완벽하게 재활용되는 '플라스틱 에코 플랫폼'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양사가 구축하는 에코 플랫폼은 '소재(LG화학)→제품(이너보틀)→수거(물류업체)→리사이클(LG화학·이너보틀)'로 이어지는 구조다. LG화학이 제공한 플라스틱 소재로 이너보틀이 화장품 용기를 만들고, 사용된 이너보틀의 용기만을 회수하는 전용 물류 시스템을 통해 수거한 뒤 다시 LG화학과 이너보틀이 원료 형태로 재활용하는 방식이다.

LG화학 관계자는 "LG화학의 플라스틱 소재만으로 단일화된 용기를 전용 시스템을 통해 수거하고 재활용하기 때문에 플라스틱을 100% 재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LG화학은 이너보틀이 용기 제조에 사용할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양사가 공동으로 용기의 생산부터 수거까지 이동 경로를 정교하게 추적할 수 있는 유통망과 물류 회수 시스템도 만들 예정이다.

실리콘 파우치가 적용된 이너보틀 용기
실리콘 파우치가 적용된 이너보틀 용기 ©LG화학 제공
이너보틀은 투명한 플라스틱병 안에 풍선 모양의 '실리콘 파우치'를 넣은 화장품 용기를 제작하고 있는데, 내부의 실리콘 파우치에만 내용물이 담기기 때문에 외부 플라스틱 용기를 별도의 세척 과정 없이 바로 재활용 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실리콘 파우치의 탄성으로 인해 내용물을 잔량 없이 사용할 수 있어 친환경 패키징 솔루션으로 각광받고 있다.

그동안 화장품 용기는 용액의 변질을 막기 위해 대부분 재활용이 어려운 복합재질 플라스틱(OTHER)이 사용되거나 재활용이 가능한 단일소재도 용기 안에 남아있는 내용물 때문에 재활용이 쉽지 않았다.

LG화학은 이너보틀에 OTHER를 대체할 재생원료(PCR) ABS(고부가합성수지)·EP(엔지니어링플라스틱) 등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를 제공하고 향후 이너보틀의 실리콘 파우치를 LG화학의 NB라텍스로 대체하는 공동 연구도 진행할 계획이다. NB라텍스는 실리콘 파우치보다 탄성이 높고 산소차단율도 5배 이상 좋고 내용물의 변질을 막는 데도 유리하다고 LG화학은 설명했다.

양사는 올해 하반기부터 이너보틀이 생산 중인 화장품 용기부터 해당 플랫폼을 적용하고 이후 식품·의약품 용기 분야 등으로 적용 영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LG화학은 에코 플랫폼을 통해 생산된 제품이 플라스틱 용기를 사용하는 전 산업 영역으로 확대되면 재활용 플라스틱 생산 비용 절감, 화석 원료 사용량 감축, 대규모 탄소 감축 효과 등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매년 전 세계에서 150억 병의 화장품 플라스틱 용기가 버려지고 있는데, 이 가운데 약 10%인 15억 병만 에코 플랫폼을 통해 재활용해도 연간 약 7만5000t의 이산화탄소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허성우 LG화학 석유화학 글로벌사업추진총괄(부사장)은 "ESG 분야의 시장 기회를 선점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만드는 세계 최초의 플라스틱 자원 순환 생태계를 국내 대기업과 스타트업이 함께 만들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환경과 공존하는 친환경 석유화학 사업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