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유니세프

영국 성공회가 전 세계에 코로나19 백신을 제공하기 위한 캠페인을 지원하고 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22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영국 유니세프는 ‘더 백신에이드 캠페인’을 주도하고 있으며 크라우드 펀더(Crowdfunder)에서 온라인 모금 행사도 시작했다. 올해 말까지 전 세계적으로 약 25억 분량의 백신을 제공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유니세프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의료진과 가장 취약한 계층을 중심으로 백신을 공급할 뿐 아니라, 글로벌 코백스(COVAX)를 통해 전 세계 190개 국가에서 코로나19 검사와 치료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는 “선진국들은 대량 백신 프로그램을 밀어붙이고 있는 반면, 나머지 국가들은 뒤처지는 데 대한 우려가 있다”며 “전 세계적으로 약 10억 개 분량의 백신이 접종됐으며, 이는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이지만 대부분 부유한 선진국에 있다”고 전했다.

저스틴 웰비 캔터베리 대주교는 “각 교회와 개인들이 이웃을 사랑하라는 예수님의 명령을 따라 캠페인에 많이 동참해 달라”고 요청했다.

웰비 대주교는 “코로나19 위기는 이곳과 전 세계 사람들에게 큰 영향을 미쳤다. 그러나 백신 공급은 미래의 희망을 준다. 영국의 교회를 비롯한 종교단체들이 이 캠페인을 지원해주고 있어서 감사하다”고 했다.

이어 “과학과 의학의 선물로서 백신이 주어진 것에 깊이 감사하며, 전 세계 취약 계층도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하자”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