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품 군별 디자인 출원 동향(2017~2020)
물품 군별 디자인 출원 동향(2017~2020) ©특허청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비대면·비접촉 생활의 일상화가 디자인 출원 추세도 바꿔놓은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특허청에 따르면 지난해 생활용품, 취미 오락·운동용품 디자인 출원은 늘고, 미용·잡화 등 신변용품과 직물류 등 기초제품의 출원은 감소했다.

2017∼2019년 생활용품 디자인은 연평균 6840건이 출원됐지만, 지난해에는 9199건으로 3년 평균 대비 34.5% 증가했다.

취미 오락·운동용품도 같은 기간 2907건에서 3042건으로 4.6% 늘었다.

반면, 미용·잡화 등 신변용품은 9306건에서 8926건으로 4.1% 감소했고, 직물 등 기초제품은 5772건에서 4863건으로 15.7% 급감했다.

세부 품목별로는 코로나 시대를 겪으며 일상생활의 필수품이 된 마스크는 같은 기간 377건에서 2444건으로, 무려 548.3% 급증했다. 방역 게이트, 소독용 부스 등 현장 방역용품 디자인은 평균 39건이 출원됐지만, 지난해에는 217건으로 456.4% 증가했다. 가정용 살균소독기, 피부관리기 등 실내 위생용품 디자인도 1355건에서 3857건으로 184.6% 늘었다.

코로나19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반려동물용품과 운동용품 디자인의 증가세도 가파르다. 반려동물용품은 같은 기간 658건에서 979건으로 48.7%, '홈트족'을 위한 아령 등 실내 운동용품은 63건에서 83건으로 31.1% 각각 증가했다. 특히 코로나19 특수를 맞은 골프용품은 같은 기간 251건에서 377건으로 50.4%의 증가세를 나타냈다. 일과 휴식이 함께 이뤄지는 집안 환경을 쾌적하게 하기 위한 홈퍼니싱 수요가 증가하면서 테이블, 소파 등 가구 디자인은 2585건에서 2932건으로 13.4%, 화분 등 실내 원예용품은 109건에서 146건으로 33.5% 각각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코로나19로 외출이 줄어들면서 쥬얼리 등 장신구는 같은 기간 3277건에서 2578건으로 21.3% 감소했다. 화장용품은 1232건에서 978건으로 20.6% 줄었다. 코로나19로 국내 화장품 시장이 위축된 상황이 그대로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신발과 가방 디자인은 각각 1095건에서 1011건으로 7.7%, 977건에서 918건으로 6.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 생활디자인심사과 박현 심사관은 "코로나 팬데믹이 언제 끝날지 예측하기 어려운 만큼 이런 추세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