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
©폭스뉴스 화면 캡쳐

한인 여성 4명을 포함한 8명의 사망자를 낳은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총격 범행에 대해 용의자가 출석했던 교회가 애도를 표했다.

뱁티스트 프레스는 17일(이하 현지시간) 크랩애플 퍼스트 침례교회(Crabapple First Baptist Church) 장로들이 숨진 8명에 대해 슬픔을 표했으며, 교회가 총격 희생자와 용의자 가족을 위해 기도한다고 보도했다.

용의자인 로버트 에런 롱(21)은 16일 오후 5시경, 애틀랜타 소재 마사지업소 세 곳을 돌며 총격을 가했고, 이로 인해 아시아 여성 6명, 백인 여성과 남성 각각 1명이 숨졌다.

교회측은 성명을 통해 “우리는 애틀랜타 지역에서 발생한 다수의 사망자에 대한 비극적인 소식을 듣게 매우 슬프다. 우리는 관련된 모든 사람들에 대해 마음이 아프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는 희생자와 그 가족들을 위해 슬퍼하며 계속해서 그들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며 “더욱이 우리는 고통의 마음을 가지고 롱의 가족을 위해서도 기도하고 있다”고 했다.

이 지역 매체인 ‘애틀랜타 저널 컨스티튜션(AJC)’에 따르면 롱의 부모는 사건 영상이 공개되자, 체로키 카운티 경찰에 직접 전화를 걸어 용의자가 자신의 아들임을 제보했다.

체로키 카운티 수사당국은 기자회견에서 롱이 살해 사실을 시인했으며, 그에게 범행 동기가 인종 혐오 때문인지를 물었으나 “아니”라고 답했다고 밝혔다.

제이 베이커(Jay Baker) 카운티 보안관 사무실 대변인은 롱이 성 중독(sexual addiction)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그가 자주 방문했던 마사지 업소를 범행 대상으로 삼았다고 말했다. 베이커는 취조 과정에서 롱이 마사지 업자들을 “제거하고 싶은 유혹”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애틀랜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