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코틀랜드
©Unsplash/Kirsten Drew

스코틀랜드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증오범죄법이 의회를 통과해 언론 자유 침해가 우려되고 있다고 13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증오심을 부추기는’ 혐의를 형사 처벌하는 ‘혐오 범죄 및 공공질서’(스코틀랜ㄷ) 법안이 찬성 82대 반대 32 기권 4표로 가결됐다.

가정에서의 사적인 대화를 포함해 언론의 자유를 위태롭게 할 것이라는 우려 속에 ‘증오를 부추기는 혐의’를 삭제하려는 캠페인이 장기간 진행됐으나, 결국 법제화될 예정이라고 이 매체는 전했다.

가톨릭 교회와 기독교 단체들은 “이 법안에 따르면, 성 정체성이나 성 문제에 있어서 전통적이고 성경적인 견해 표현도 범죄가 될 수 있다”라고 경고했다.

또 경찰, 변호사, BBC, 코미디언, 전국세속학회를 포함한 광범위한 단체들이 이 법안을 반대했다.

반대 의견에 따라 자유 발언을 보호하기 위한 안전장치가 법안에 추가됐다. 법안의 문구 또한 증오를 부추길 ‘가능성’에서 ‘의도’를 입증해야 하는 것으로 수정됐고, 성경이 포함될 가능성이 높았던 ‘분노를 유발하는 물질’의 소지도 범죄가 될 수 있다는 문구가 삭제됐다.

이 법안에 반대해온 기독교연구소(The Christian Institute)의 사이먼 캘버트는 “‘증오를 다스리는 것’은 숭고한 대의명분처럼 들린다. 그러나 이 같은 수사학과 실제 현실은 같지 않다. 원래의 법안은 너무 광범위해서 사람들이 단순히 기독교 성윤리를 설명했다는 이유 만으로 기소될 가능성이 있었다”고 했다.

이어 “증오를 부추기는 혐의를 완전히 삭제하는 것이 더 나았지만, 여러분이 행동에 나선 이들 중 한 명이라면 감사를 드리고 싶다. 스코틀랜드에서의 자유로운 연설은 여러분 덕분에 더 안전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스코틀랜드 훔자 유사프 법무장관은 이와 관련된 토론회가 진행되는 동안 “신념을 말한 것에 대해 증오 범죄와 같은 반감을 느끼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며 “단순히 신념을 말한다고 해서 범죄의 문턱을 침범하는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