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태진 목사
권태진 목사

사람은 누구나 하나님이 주신 은사가 있습니다. 그를 선하게 사용하는 사람이 있고 악하게 사용하여 자신과 환경을 피폐하게 만드는 사람이 있습니다. 어떤 것이 선하게 사용하는 것인지 오늘 말씀을 통해 깨닫길 바랍니다.

예수님은 동정녀의 잉태로 베들레헴에서 탄생했습니다. 그는 성령으로 잉태된 하나님의 아들로 원죄도, 자범죄도 없는 무죄한 분이었습니다. 예수님은 30년 간 어머니 마리아와 아버지 요셉의 목수 일을 도우며 평범하게 살았습니다. 그후 예수님은 40일 금식한 후 공생에 때에 제자를 부르고 하나님 나라의 일을 전파하며 인간이 할 수 없는 수많은 일과 기적을 보였습니다. 그뿐 아니라 당시 타락한 종교지도자를 책망하고 예루살렘 성전을 정결케 했습니다. 예수님의 사역이 백성들에게 알려지자 예수님의 인기는 매우 높아졌습니다. 제사장이나 당시의 교권주의자들이 감당하지 못할 정도였습니다. 하나님이 정하신 때, 십자가에서 육체의 죽음으로 사망의 권세를 완전히 멸할 때가 가까이 오고 있었습니다.

1. 예수님이 십자가 달리실 때의 정치적 상황이 주는 교훈이 있습니다

“그 때에 대제사장들과 백성의 장로들이 가야바라 하는 대제사장의 관정에 모여”(마26:3)

‘그 때’는 예수님께서 자신이 팔리어 십자가 진다는 것을 제자들에게 말할 때입니다.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이틀이 지나면 유월절이라 인자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위하여 팔리리라 하시더라”(마26:2)

그때 대제사장들과 백성의 장로들은 예수님을 흉계로 잡아 죽이려고 의논중이었습니다. 흉계는 흉한 계략입니다. 악인을 동원해 거짓 증인을 세워 없는 죄도 만들어냅니다. 유월절은 이스라엘 백성이 애굽에서의 400년 종살이에서 해방된 최대의 국경일입니다. 이스라엘의 해방은 하나님의 절대 주권 속에 이루어졌습니다. 예수님은 유월절 어린 양의 사명으로 이땅에 오셨습니다. 죄와 허물로 죽었던 영혼을 살려내는 하나님의 어린 양으로 오신 것입니다. 예수님은 우리를 죄와 사망의 지배에서 구원하고 영혼의 출애굽을 하게 하십니다. 예수님이 십자가를 질 당시는 이스라엘 백성은 총체적으로 타락한 상태였습니다. 의 되신 예수님께서 미움을 받고 배척당했습니다. 이와 같이 어둠에 속한 사람이 권력을 잡으면 진리를 공격하고 교회를 공격하고 예배를 방해하고 성경을 싫어합니다. 이는 불의한 자의 특징입니다.

2. 예수님은 소외된 자의 이웃입니다

“예수께서 베다니 나병환자 시몬의 집에 계실 때에”(마26:6)

그 당시 나병환자는 소외계층이었으나 예수님은 그 집에서 식사를 했습니다.

“한 여자가 매우 귀한 향유 한 옥합을 가지고 나아와서 식사하시는 예수의 머리에 부으니”(마26:7)

요한복음에 보면 귀한 향유는 순전한 나드라고 말씀합니다. 이 나드는 부유한 집에서 귀한 손님에게 예를 표하기 위해 사용하는 향유입니다. 이 여인은 부유한 환경이 아니었습니다. 이 여인에게 향유는 과부의 두 렙돈 같고 자신의 전 재산과 같은 것이었습니다. 그의 마음에 예수님이 차지하신 비중이 그만큼 컸기 때문에 가장 귀한 것을 예수님께 부었습니다. 그러나 행복한 자리에서 감사의 조건을 보고도 불평하는 자들이 있습니다.

“제자들이 보고 분개하여 이르되 무슨 의도로 이것을 허비하느냐”(마26:8)

고가의 향유를 부은 것을 보고 제자들은 여인을 공격했습니다.

“이것을 비싼 값에 팔아 가난한 자들에게 줄 수 있었겠도다 하거늘”(마26:9)

그 당시 재정관리를 담당했던 가룟 유다의 말에 제자들이 동조해 마리아를 핍박했습니다. 자신들에게 주어 팔아서 사용하면 좋을텐데 왜 예수님께 다 부어 허비하냐고 했습니다. 그러나 그들에게 향유를 주었다면 예수님께 옥합을 깨지 않았을 것입니다. 하나님은 계획이 있으시기에 마리아를 통해 행하셨습니다. 지금도 우리나라 뿐 아니라 전 세계 교회에도 예수님을 가까이 따른다고 하면서 가룟 유다의 사고를 가진 사람들이 있습니다. 믿음이 없으면 교회를 구제기관으로만 생각합니다. 예배당을 건축한다고 문제삼기도 합니다. 그러나 그것은 가룟 유다의 지식입니다. 이 땅에 살면서 가장 아름다운 일은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고 예배드리는 것임을 믿는 지혜가 있기를 바랍니다.

3. 예수님은 옥합을 깬 여인을 귀히 여겼습니다

“예수께서 아시고 그들에게 이르시되 너희가 어찌하여 이 여자를 괴롭게 하느냐 그가 내게 좋은 일을 하였느니라”(마26:10)

제자들은 여자를 괴롭게 했으나 예수님은 좋은 일을 했다고 했습니다.

“가난한 자들은 항상 너희와 함께 있거니와 나는 항상 함께 있지 아니하리라 이 여자가 내 몸에 이 향유를 부은 것은 내 장례를 위하여 함이니라”(마26:11~12)

구제는 나중에도 할 수 있지만 예수님께 붓는 것은 오늘이 아니면 할 수 없습니다. 봉사나 헌신도 때가 있습니다. 이 여자가 향유를 부은 것은 예수님의 장례를 위한 것이라고 했습니다. 우리는 예수님이 살아계실 때, 구원받을 때, 기도할 때, 그때를 알아야 합니다. 기도, 헌신, 복지, 교육, 무엇이든 깨닫는 시간이 바로 행하는 시간입니다. 순종하고 나면 하나님이 나에게 좋은 환경을 주셨음을 깨닫고 감사하는 날이 분명히 올 것입니다. 이 여인은 하나님이 함께한 여인이었습니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온 천하에 어디서든지 이 복음이 전파되는 곳에서는 이 여자가 행한 일도 말하여 그를 기억하리라 하시니라”(마26:13)

복음과 함께 여인이 행한 일이 전파되었습니다. 옥합을 깬 마리아는 지금도 온 천하 어디서든지 귀히 여김을 받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신앙생활 하면서 가장 귀한 것이 무엇입니까? 이 여인은 하나님의 사람, 그리스도의 사람입니다. 하나님이 자신의 아들 예수님의 장례에 향유를 붓는 영광을 주었습니다. 우리도 분초를 아껴서 하나님께 쓰임받고 좋은 이름을 남기는 복된 사람 되기를 바랍니다.

4. 사탄의 도구가 되어 불행해진 가룟 유다가 주는 교훈이 있습니다

“그 때에 열둘 중의 하나인 가룟 유다라 하는 자가 대제사장들에게 가서 말하되 내가 예수를 너희에게 넘겨 주리니 얼마나 주려느냐 하니 그들이 은 삼십을 달아 주거늘 그가 그 때부터 예수를 넘겨 줄 기회를 찾더라”(마26:14~16)

가룟 유다는 열 두명의 제자 중 한 사람입니다. 사도의 반열에 있으면서도 물질적 세계관을 가지고 예수님을 부정적으로 보고 따르는 자입니다. 옥합을 깬 마리아를 괴롭게 하고 예수님을 랍비라 불렀으며 대적자들과 소통하고 거짓말로 자기 위장을 잘했습니다. 사탄이 그의 마음에 들어가서 사탄의 도구가 되어 예수님을 종의 몸값인 은 30냥에 넘겨주었습니다. 모든 사람이 부러워 할 제자의 위치에 있었지만 철저히 실패한 인생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마리아는 사람들이 보기에 그렇게 존경할 만한 인물은 아니었으나 옥합을 선용함으로 길이길이 거룩한 이름을 남긴 행복한 인생이 되었습니다. 가을이 되면 가시나무는 가시가 돋아나고 과일 나무의 잎이 지면 과일이 맺히듯 인생의 끝자락에는 그 동안 한 일들이 드러납니다. 한 정권이 막이 내릴 때 그동안 행한 열매가 환경으로 나타나고 교회도 성도도 세월이 지나면 그 행한 대로 평가를 받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건강, 환경, 직분, 지식, 물질, 위치를 하나님께 선용해서 아름다운 이름을 남기는 삶을 살아갑시다. 좁은 길 통해 예수님을 따라가서 승리하는 여러분이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할렐루야!

권태진 목사(군포제일교회 담임, 한국교회연합 전 대표회장)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권태진목사 #군포제일교회 #한교연 #설교문 #마태복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