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육상 경기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상원이 최근 성전환자로 확인된 남성 선수들이 여성 운동경기에 출전할 수 없도록 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이 법안(1217호)은 지난달 하원을 50대 17로, 상원을 20대 15로 통과했다. 다수당인 공화당에서 12명, 민주당에서 3명이 반대표를 던졌다.

사우스다코타주 법은 “여성 팀이나 스포츠는 생물학적 성별을 기준으로 여성들에게만 참가 허용된다”고 명시하고 있다. 또 공개적으로 후원을 받는 각 운동팀은 남성, 여성 또는 남녀혼합 스포츠로 지정돼야 한다고 돼 있다. 선수는 팀에 합류하기 전 나이, 생물학적 성별, 그리고 지난 1년 동안 경기력 향상을 위한 약물을 복용하지 않았음을 증명하는 서류를 제출해야 한다.

공화당 소속인 크리스티 노엠 주지사는 앞서 자신의 트위터에 “이 법안이 상원을 통과한 직후 서명할 것”이라며 “우리는 이곳 사우스다코타에서 여성 운동경기를 보호함으로써 국제 여성의 날을 기념한다! 저는 이 법안에 곧 서명하게 되어 기쁘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