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병호 목사
최병호 목사 ©베다니장로교회
미국장로교(PCUSA) 소속 한인교회들의 총회인 NCKPC의 최병호 총회장이 비대면예배 전환 1년을 맞아 총회장 메시지를 발표하고 산하교회들이 어려움 속에서도 진정한 제자를 양성하는 교회로 든든히 설 것을 당부했다. 특히 최 총회장은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통해 출석만 하는 ‘교인’과 헌신이 있는 ‘제자’와의 차이가 분명히 구분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최 총회장은 “코로나 전염병으로 성전에서 대면예배를 제한 받은 지가 벌써 1년이 되었다. 지난 1년간 코로나 시대를 보내며 재정적인 어려움도 없이 온라인 사역을 하며 변함없이 든든히 서가는 교회들을 보았지만 또한 재정적인 어려움을 겪으며 사역이 축소되고 쇠약해지는 교회들도 보았다”면서 “코로나 시대를 극복한 교회의 모델 하나를 소개하자면 바로 제자를 만드는 교회”라고 제시했다.

그는 어려움을 겪는 경우와 관련, “교인은 누구나 교회에 출석해서 등록만 하면 교인이 되고 헌신이 없이도 교인이 된다”면서 “코로나 시대가 닥치니까 교인 크리스천은 교회도 안 나오고, 헌금도 안 하고, 헌신도 하지 않는다. 그래서 교인 그리스천이 많은 교회는 코로나 시대에 많은 어려움을 겪는 것을 보게 됐다”고 설명했다.

반면 발전하는 교회의 사례에 대해서는 “또 저는 코로나 시대에 교인을 만드는 교회와 제자를 만드는 교회를 보았다. 예수님은 제자 만드는 일에 올인하셨고, 또한 우리에게 제자를 만들라고 명령하셨다”면서 “코로나 시대가 닥쳐도 제자 크리스천은 일주일에 한 번은 혼자 교회에 나와서 조용히 기도하고, 헌금도 하고, 교회 봉사도 한다. 그래서 제자 크리스천이 많은 교회는 코로나 시대에 사역지출은 줄어들고 재정은 오히려 흑자가 되어서 지역사회를 위해 활발한 구제사역을 하는 것을 본다”고 강조했다.

이에 최 총회장은 “코로나 시대에 예수님의 제자를 만드는 교회와 목회를 하자”면서 “예수님처럼 헌신된 제자를 만드는 목회를 통해 코로나보다 더 어려운 일을 만나도 흔들림 없이 든든히 서가는 건강한 교회를 만들어 가자”고 권면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