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이언 휴스턴 목사 힐송
브라이언 휴스턴 목사. ©힐송교회

힐송교회 브라이언 휴스턴 목사가 최근 뉴욕 힐송교회 문제로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고 지난 7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보도했다.

브라이언 휴스턴 목사는 힐송 교인들에게 사과의 내용이 담긴 이메일을 보냈다. 이는 뉴욕 힐송교회 담임이었던 칼 렌츠 목사가 성추문으로 교회를 떠난지 4개월만이라고 이 매체는 전했다.

휴스턴 목사는 메일에서 “글로벌 이사회를 대표하는 글로벌 담임목사로서 이같은 실패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고 거리낌없이 사과한다”라며 “많은 이들의 용기와 정직 덕분에 뉴욕 힐송교회의 상태를 더 명확하게 알게 됐다”라고 전했다.

뉴욕 힐송교회를 담임했던 칼 렌츠 목사는 불성실한 가정생활을 이유로 담임직을 사임했고 이후 자신의 도덕적 실패를 인정했다.

이후 교회 지도부를 향한 비난이 거세졌으며, 특히 유명 인사들에 대한 처우 및 사례비 논란이 일어났다고 CP는 전했다.

이에 대해 뉴욕 힐송교회는 “힐송 이스트코스트가 마땅히 되어야 할 교회가 되지 못한 사실을 알고 있다”라고 밝혔다.

뉴욕 힐송교회에 대한 조사 결과는 공개되지 않은 채 지난 달 마무리됐으며 휴스턴 목사는 “이번 조사 결과 캠퍼스가 세계적인 힐송 문화를 반영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라고 밝혔다.

힐송교회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재정적 안전장치, 성적 비위나 집단 따돌림에 대한 엄중한 처벌 정책, 부적절한 행동과 관련된 불만이나 이슈 등을 신고하기 위한 명확하고 일관된 시스템의 변화를 가져왔다”면서 “교회 환경 안에서 자주 발생하는 특정한 유형의 권력 역학 관계에 대해 직원들의 인식을 높이기 위한 훈련을 진행할 것이며, 모든 직책이 공정하게 보상받을 수 있도록 정책이 추가될 것”이라고 전했다.

휴스턴 목사는 “앞으로 우리는 이러한 실패에 대처하는 데 필요한 조치를 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우리는 심각한 결점을 해결하고 앞으로 며칠 간 새로운 뉴욕 힐송교회 지도 목회자들에게 권한을 부여하기 위해 중대한 변화를 만들 것”이라고 했다.

한편, 호주 힐송 퍼스 캠퍼스 리더였던 크리스한 제야랏남 목사와 대니엘 사모가 칼 렌츠 후임으로 뉴욕 힐송 교회 새로운 지도자로 임명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