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맥아더
존 맥아더 목사. ©쉐퍼드 컨퍼런스 페이스북

대부분의 미국인들이 미국 문화 가치 중 핵심 요소로서 종교 자유를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한 대형교회 목사는 “우상숭배를 허용하기 때문에 이를 지지하지 않는다”라고 발언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4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주 그레이스 커뮤니티 교회 담임인 존 맥아더 목사는 진행 중인 소송과 당국의 위협으로 연기된 ‘쉐퍼드 컨퍼런스’를 대체한 ‘State of the Church’에서 복음주의자들에게 “종교 자유를 증진하기 위해 비기독교 단체들과 제휴 관계 형성을 중지하라”고 촉구했다. 이유는 필요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맥아더 목사는 주장했다.

그는 “복음은 죄인을 불쾌하게 하고 죄인에게 하나님의 영원한 심판을 완전히 깨닫게 함으로써 죄인이 누리던 위안과 만족을 깨뜨리려고 한다. 복음주의자들은 베드로처럼 되었다. 그들은 어떻게든 하나님 나라를 도울 수 있다고 생각하고 사탄과의 동맹을 찾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몇 주 전 우리 교인들에게 종교 자유에 대해 정말로 걱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우상 숭배를 위해 싸우지 않기 때문에 종교 자유를 위해서도 싸우지 않을 것이다. 마귀가 가능한 한 많은 거짓 종교를 모든 사람이 믿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왜 내가 싸워야 하는가?”라고 질문했다.

그러면서 “종교 자유에도 불구하고 기독교인들은 계속해서 죄인들로부터 적대감의 표적이 되어왔다”라며 “기독교는 종교 자유가 있든 없든 발전한다. 그리고 모든 거짓을 믿을 수 있는 종교 자유는 항상 있을 것이다. 모든 거짓 종교는 세상에서 작동하는 어둠의 왕국과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허용될 것이다. 그리고 종교 자유의 이름이 가장 넓은 의미에서 무엇이든간에, 기독교인들은 언제나 종교 자유가 있음에도 죄인들이 적대감을 표출하는 표적이 된다”라고 말했다.

맥아더 목사는 “사도들은 아무 도움없이 세상을 뒤집었다. 사회적 행동은 없었으며 동맹도 없었다. 악한 어둠의 왕국은 하나님께서 사랑하시는 것을 미워하고 하나님이 미워하시는 모든 것을 사랑한다. 어둠의 왕국은 결코 빛의 친구가 아니다”라며 “지배자들은 하나님의 진리조차 거짓으로 바꿨다.… 그들은 거짓의 아비이자 거짓말쟁이인 사탄의 통치 아래 기능한다. 우리는 그러한 자와 동맹을 맺을 이유가 전혀 없다”라고 주장했다.

그의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맥아더 목사는 에베소서 5장 5~8절(“너희도 정녕 이것을 알거니와 음행하는 자나 더러운 자나 탐하는 자 곧 우상 숭배자는 다 그리스도와 하나님의 나라에서 기업을 얻지 못하리니 누구든지 헛된 말로 너희를 속이지 못하게 하라 이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진노가 불순종의 아들들에게 임하나니 그러므로 그들과 함께 하는 자가 되지 말라 너희가 전에는 어둠이더니 이제는 주 안에서 빛이라 빛의 자녀들처럼 행하라”)을 포함해 교회의 권한을 설명하는 몇가지 구절을 인용했다.

맥아더 목사는 에베소서 5장 7절을 반복하며 “그들과 함께 하는 자가 되지 말라”라고 강조했다.

한편, 종교 자유를 보호하는 비영리 법률 단체인 종교 자유를 위한 베켓 펀드(Becket Fund for Religious Freedom)가 2019년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표현된 견해가 ‘차별적’이라고 간주되더라도 대다수의 미국인은 종교 자유를 강력하게 지지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CP는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