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니지
©Pixabay

한 인권 보고서가 튀니지 기독교인들이 받는 박해에 대해 자세히 공개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4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아탈라키 협회(Attalaki Association)는 종교 간 대화를 요구하고 소수 종교인들의 목소리를 내기 위해 지난 2016년 설립됐다. 이 단체는 지난 2020년 튀니지의 종교와 신념 자유에 대한 연례 보고서를 발표했다.

2019년 설립된 이 협회의 종교자유위원회(Liberty and Equality Committee on Religious Freedom)는 종교 자유 박해를 감시하고 북아프리카 국가에 거주하는 소수 종교인들의 상황을 문서화한다.

새로운 보고서는 10년 전 일어났던 튀니지 혁명은 당시 대통령이던 벤 알리 정권을 종식시키고 중동 전역에서 아랍의 봄 시위를 주도할 뿐만 아니라 튀니지 민주주의 역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튀니지에서 다양성은 여전히 인정되지 않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보고서는 튀니지의 2014년 헌법이 양심의 자유를 명시적으로 보호한 최초의 아랍 국가 헌법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 헌법은 이슬람을 국교로 지정하고 대통령은 무슬림이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종교적 소수자는 정부와 군대에서 자리를 차지할 수 없다.

제2공화국 헌법은 “국가는 종교의 수호자이며 신념과 양심의 자유를 보장한다”라고 명시되어 있지만, 튀니지에서 소수 종교를 위한 자유로운 종교 행사는 여러 요인에 의해 위협을 받고 있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튀니지의 많은 기독교인들은 가족이나 사회의 반발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고립된 신앙 생활을 하며 종종 일자리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보고서는 종교와 비종교 공동체가 모두 시민이라는 사실에도 불구하고 많은 소수 종교인들은 시민권에서 제외된 2급 시민인 것처럼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연구원들은 튀니지 당국이 종종 종교자유 문제를 무시하고 기독교인, 유대인 등 기타 소수 신앙을 보호하기 위한 정책이 사실상 존재하지 않는다고 경고했다. 또한 이 보고서는 소수 종교에 대한 증오 발언도 만연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해 사례는 다양한 방식으로 나타난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수도 남부 교외에 거주하는 한 기독교 가정은 지난해 3월 지역 사회에서 괴롭힘을 당했다고 한다. 이 가족의 여성 중 한 명은 거리로 끌려 나와 이웃들로부터 음란한 이름으로 불려졌으며 반복해서 얼굴에 구타를 당했다.

보고서는 “이같은 공격 후 고소장을 제출한 피해자에 대해 경찰은 의료적인 혐의를 제출할 때까지 문제에 거의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그녀를 향한 폭력을 조사하기보다 그녀의 종교, 종교 서적과 출판물을 구한 방법, 출석교회 등을 조사하고 누구와 의사소통하는지에 대해 조사하기 시작했다.

아탈라키 협회는 경찰의 과실로 인해 검찰에 항의를 제기할 예정인 피해자를 위해 변호사를 선임했다고 한다. 협회는 또한 지난 6월 25일 수도의 지하철 역에서 십자가 목걸이를 착용한 혐의로 경찰에 의해 체포되어 심문을 받은 기독교 소녀의 사건을 보고했다. 그녀는 체포된 지 2시간도 채 되지 않아 풀려났다.

지난해 8월, 튀니지 남부에 거주하는 한 기독교 목사가 페이스북을 통해 살해 위협을 받았다고 한다. 그는 “끊임없는 두려움 속에 살고 있다”면서 “극단주의자들로부터 배교자이자 사회적 위협이라는 이유로 여러 번 괴롭힘을 당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10월, 한 50대 여성은 이슬람교가 아닌 종교적 신념을 갖고 있다는 이유로 오빠에게 구타를 당했다. 그녀는 경찰에 혐의를 제기했지만 당국은 의견을 듣지 않았다고 보고서는 주장했다.

아탈라키 협회는 “튀니지에서 코로나19 격리 규정이 지난해 3월 22일 시작된 후 종교 소수자의 지위에 대해 국가 기관이 완전히 무시하는 것을 목도했다”라며 “소수 종교 단체는 국가적 정체성 위기에 직면하고 있으며 이들이 종교를 자유롭게 행사할 수 있는 능력을 보호 할 법적 틀이 부재하다. 이것이 증오심 표현과 극단주의를 조장한다”라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튀니지의 비무슬림 튀니지인과 소수 종파 소속 무슬림이 직면한 이러한 위협은 소외계층을 법적으로 무시한 산물”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오픈도어는 튀니지 기독교인들, 특히 무슬림 배경출신의 기독교인들은 매우 높은 수준의 박해를 경험한다라고 보고했다. 이에 ᄄᆞ르면 1190만 튀니지 인구 중 약 2만3천명의 기독교인이 있으며 인구의 99% 이상이 이슬람교를 믿고 있다. 오픈도어 연구기관 월드 워치 리서치에 따르면 대부분의 무슬림은 수니파 이슬람을 지지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