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신경과 조한나 교수(왼쪽부터)와 류철형 교수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신경과 조한나 교수(왼쪽부터)와 류철형 교수 ©강남세브란스병원 제공
치매 전 단계로 불리는 경도인지장애를 진단받았더라도 꾸준히 운동하면 치매로 악화할 가능성이 크게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신경과 조한나·류철형 교수팀은 2009년부터 2015년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 표본 코호트에 등록된 경도인지장애 환자 24만7149명을 분석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4일 밝혔다.

경도인지장애는 기억력이나 인지기능이 떨어졌으나 아직 일상생활에는 큰 지장이 없는 상태를 말한다. 그렇지만 치매로 이행할 가능성이 높아 관리가 필요하다.

연구팀은 대상자를 ▲경도인지장애 판정 전·후 운동하지 않음 ▲경도인지장애 판정 이후 운동을 시작함 ▲경도인지장애 판정 이후 운동을 중단함 ▲경도인지장애 판정과 상관없이 지속하여 운동함 등 네 그룹으로 구분했다. 연구팀이 설정한 운동의 기준은 '주 1회 10분 이상 보통에서 높은 강도의 신체 활동'이었다.

분석 결과, 전혀 운동을 시행하지 않은 그룹을 기준으로 봤을 때 운동을 꾸준히 하면 경도인지장애에서 알츠하이머 치매로 이행할 위험이 18% 낮아졌다.

실제 경도인지장애 판정 전·후로 꾸준하게 운동한 그룹에서 알츠하이머 치매로 발전하는 비율이 가장 낮았다.

꾸준하게 운동하는 그룹은 5만6664명 중 2742명이 알츠하이머 치매로 전환돼 발병률이 4.8% 정도였다.

반면 경도인지장애 판정 전·후로도 운동하지 않은 그룹은 9만9873명 중 8658명(8.7%)이 알츠하이머 치매로 발전했다.

경도인지장애 판정 이후 운동을 시작한 그룹은 4만5598명 중 2888명(6.3%), 경도인지장애 판정 이후 운동을 중단한 그룹은 4만5014명 중 3445명(7.7%)이 알츠하이머 치매 판정을 받았다.

조 교수는 "꾸준하게 운동하면 뇌 신경 세포가 발달하고 인지기능을 개선할 수 있다는 점을 다시금 밝히는 계기가 됐다"며 "경도인지장애를 판정을 받더라도 계획을 세워 꾸준하게 운동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연구 결과는 '알츠하이머 연구와 치료' (Alzheimer's Research & Therapy)에 게재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