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빅벤
©Unsplash/Jurica Koletić

영국의 한 하원의원이 “대학 졸업 후 더 많은 기독교인 학생들이 정치에 참여하는 것을 보고 싶다”라고 말했다고 2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헌신적인 기독교인이자 노동당 소속인 스테판 팀스(Stephen Timms) 의원은 “많은 기독교인들이 대유행 기간 동안 실제적인 방식으로 지역 사회에 봉사하는 것도 좋지만 더 많은 기독교인들이 정치에 참여하길 원한다”라고 말했다.

‘저스트 러브’ 네트워크가 주최한 온라인 행사에 참석한 그는 “정치에 대한 신뢰도가 현재 상당히 낮은 상태에 있기 때문에 정치의 변화를 보길 원한다. 정치를 갱신하고 정치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자원과 비전을 어디에서 찾을 수 있는가?”라고 학생들에게 물었다.

이어 “역사를 되돌아 보면, 영국 의회와 민주주의에 대한 최초의 확신은 200년에서 250년 전 많은 기독교인들이 참여한 복음주의적 각성에서 나왔다. (당시 기독교인들은) 노예제도 근절과 그러한 위대한 캠페인과 같은 정치에 대한 비전을 제시했다”라며 “이것이 영국에서 효과적인 민주적 정치를 위한 출발점이었고 오늘날 우리는 그것을 필요로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 행사는 기독교인 학생들이 보다 정의로운 세상을 만들기 위해 할 수 있는 역할에 대해 생각할 수 있도록 조직되었다.

팀스 의원은 “정의를 추구하려면 정치를 해야 한다. 그로부터 벗어날 방법이 없다”라고 말했다.

그는 “전염병 기간 동안 여러 곳의 교회가 지역 의회와 협력하여 지역 사회에 봉사하는 긍정적인 발전이 있었다”라며 “전국적인 대유행 기간 동안 많은 지방 의회가 식료품을 제공하고, 푸드뱅크와 협력하고, 사람들에게 정보를 제공하는 것과 같은 매우 기본적인 일을 지역 교회에 의존했다는 것은 정말 놀랍다”라고 말했다.

그는 “많은 사람들이 여전히 교회가 사라져 가고 있다고 믿지만 2020년과 2021년 교회가 이러한 일을 맡을 수 있는 동기뿐만 아니라 자원을 가지고 있음이 드러났다”라며 “이 문제와 관련된 연구에 참여해 왔고 전국 지방 의회는 교회가 나선 방식에 대해 정말 감사했다. 그리고 그것은 세상을 바꿀 수 있는 잠재력에 대해 매우 중요한 무언가를 보여주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도는 정치인으로서의 기간 동안 ‘생명줄’이었다”라며 “매주 교인들과 만나 일을 위해 기도한다. 교회에서 받은 기도 지원은 제가 하는 모든 일의 기초가 되었다”라고 말했다.

팀스 의원은 “지역 의원이 되었을 때 처음으로 교회의 한 모임에서 한 달에 한번 저를 만나 기도하겠다고 제의했다. 그 후 지역 의회의 리더가 되었을 때 그들은 ‘우리는 일주일에 한번 당신을 위해 기도하겠다’라고 말했다”라며 “우리는 거의 매주 교회에서 만난다. 그것이 제가 정치인으로서 했던 모든 일에 대한 일종의 ‘생명줄’이었다”라고 했다.

‘저스트 러브’는 함께 모여 기도하고, 기금을 모으고, 지역 사회와 사회 정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실질적인 조치를 취하는 25개의 학생 그룹으로 구성된 네트워크다.

이 단체 CEO 조쉬 스메들리는 “많은 기독교적인 일들이 진행되고 있었지만 정의와 관련된 것은 거의 없었다. 기껏해야 정의는 선택적인 추가 사항으로 취급되고 최악의 경우에는 복음에서 초점이 멀어지거나 산만해지는 것으로 취급받았다”라고 말했다.

그는 ‘비전은 모든 기독교 학생이 정의에 대한 성경적 부르심을 추구하도록 영감을 주고, 분리에서 각성으로 이동시킨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전염병에도 불구하고 정의에 대한 지속적인 헌신을 하고 있는 기독교인 학생들을 높이 평가하면서 지난 2020년 부활절과 크리스마스에 자선 단체 기부금 4만1천파운드를 모금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은 학생이 되기에는 힘든 시기다. 특히 신입생들에게 지난해 우리가 전한 메시지는 간단했다. 이 전염병은 우리를 변화시킬 것이다. 중요한 것은 (전염병이) 우리를 어떻게 변화시키는지다”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