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바이러스
©Unsplash/Martin Sanchez

영국 국회의원들이 신앙과 신념 공동체가 코로나19 발병의 진원으로 부당하게 비난받으며 희생양이 됐다고 경고했다.

지난 1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크리스천투데이에 따르면 영국 의회 내 초당적 모임인 ‘국제 종교와 신념의 자유를 위한 상하원공동위원회’(APPG FoRB)는 “(종교 공동체는) 음모 이론과 증오 발언의 대상”이라고 밝혔다.

APPG는 “이러한 공격은 당국이 자신의 실패로부터 주의를 돌리려는 이기적인 시도에 지나지 않는다”라고 비판하며 “종교와 신념 공동체가 바이러스에 대한 비난을 받아 왔고, 발병에 대한 희생양이 되었으며, 무책임한 ‘슈퍼 전파자’로 징계를 받았으며, 공중 보건 조치를 시행하는 데 저항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으며, 예방 접종에 반대하는 치료법을 행한다고 비난받았다”라고 했다.

이같은 우려는 새로 개편된 FCDO(Foreign, Commonwealth and Development Office) 직원들에게 알리기 위해 APPG가 작성한 보고서에서 비롯됐다고 CT는 전했다.

이 보고서는 종교와 신념의 자유에 대한 중요한 위반을 한 국가로 중국, 인도,이란, 나이지리아, 북한, 파키스탄 등을 포함해 24개국을 언급했다.

보고서는 “전염병은 많은 국민들에게 (당국이) 탄압과 억압을 더욱 심화시키는 구실을 제공했다는 결론을 피하기 어렵다”면서 “이 보고서에서 분명히 알 수 있듯이 소수 종교와 신념 공동체를 포함한 많은 소외된 공동체는 팬데믹이 발생하고 격한 차별에 직면해 있다”라고 했다.

보고서는 또한 성 차별과 관련된 문제도 충격적이라고 언급하면서 “성 차별은 계속해서 부정적이고 오랜 영향을 끼치고 있다. 이는 이미 겪고 있는 비인간화, 불평등, 위협을 악화시키고 있다”라고 말했다.

APPG는 FCDO가 종교와 신념의 자유를 인권 의제 내에서 우선적인 관심사로 확인하고 이 문제를 코로나19 팬데믹 대응의 핵심 차원으로 적극적으로 인식하고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또한 “재조직과 심각한 예산 삭감시 FCDO가 모든 수준에서 종교와 신념 자유를 고려한 새로운 과정을 주류화해 재조직의 잠재적 기회를 극대화하기 위해 모든 주의를 기울일 것을 요청한다”라고 보고서는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