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봉호 교수
손봉호 교수 ©뉴시스
손봉호 서울대 명예교수 겸 고신대 석좌교수가 23일 보도된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를 지나면서 한국 개신교계가 가지고 있는 약점들이 모두 드러났다”며 “이번을 계기로 기독교의 본질을 회복해야 한다”고 했다.

손 교수는 일부 교회가 정부의 방역지침을 어기고 대면예배를 강행한 데 대해 “예배를 하는 근본적 목적은 없고 형식만 주장하는 것”이라며 “기독교인에게 예배란 사랑을 실천하는 방식”이라고 했다. 즉, 전염병이 확산하는 상황에서 타인에게 피해를 끼치면서까지 (대면)예배를 하는 것은 본질에서 어긋난다는 것이라고 이데일리는 전했다. 손 교수는 “형식이 본질보다 강조되는 것은 전형적인 종교의 타락 과정”이라고도 했다.

그는 또 “한편으로는 이번이 개신교계가 정화되고 사회적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희망도 있다”며 “하루 빨리 코로나19가 사라질 수 있도록 교계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했다.

한편, 손 교수는 그가 자문위원장으로 있는 기독교윤리실천운동(기윤실) 홈피이지에 지난해 8월 쓴 글에서 “예배가 중요한 것은 사실이지만 꼭 대면예배만 예배란 주장은 성경적 근거도 없고 그런 전통도 없다”고 했다.

그는 또 “대면예배 때문에 한 사람이라도 희생된다면, 비록 의도하지 않았더라도 결과적으로 살인죄를 짓는 잘못이란 사실을 알아야 한다”며 “정성만 있으면 비대면 예배도 얼마든지 하나님이 받으신다”고 했다.

손 교수는 ““만약 ‘억울하다’, ‘종교 탄압이다’하면서 몽니를 부리고 대면예배를 고집하다가 한 사람이라도 감염자가 생기면, 한국교회는 회복 불능의 상태로 접어들 것이고, 전도의 문은 막힐 것이며, 세상의 소금과 빛의 역할은 끝나고 말 것”이라고도 했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손봉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