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코틀랜드 에딘버러
©Unsplash/Kirsten Drew

논란이 되고 있는 스코틀랜드 증오범죄법안 통과까지 얼마 남지 않은 가운데 영국 기독교인들이 정부에 언론의 자유를 보호할 것을 촉구했다고 22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보도했다.

이 법안은 기독교인들의 지유로운 연설을 범죄로 규정할 우려가 있기 때문에 스코틀랜드복음주의연합, 기독교협회, 스코틀랜드자유교회, 스코틀랜드가톨릭교회 등이 그 위험성을 경고하고 있다.

교회 뿐만 아니라 스코틀랜드 변호사, 경찰, 배우, 심지어 BBC 방송까지 이 법안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스코틀랜드 정부는 지금까지 증오범죄 및 공공 질서 법안에 대한 보호 조치를 도입하라는 압력에 저항해 왔다.

이에 스코틀랜드복음주의연합, 스코틀랜드가톨릭교회, 스코틀랜드자유교회는 최근 전례없는 공동성명을 내고, “이 법안에서 증오범죄를 삭제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 범죄는 트랜스젠더 이데올라기에 대한 어떠한 비판도 매우 효과적으로 검열할 것”이라며 “이러한 자유로운 토론과 관점에 대한 비판은 사회가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하는데 있어서 필수적”이라고 했다.

이 법안 제정의 마지막 단계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상태라고 CT는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