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논 톰 화이트 신부 스코틀랜드
캐논 톰 화이트 신부. ©자유수호연맹

영국 글래스고에 거주하는 한 신부가 스코틀랜드 정부에 예배 재개를 요청하는 사전 조치 서한을 보냈다고 18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스코틀랜드 당국은 봉쇄 기간 동안 내려진 교회 예배 금지에 이의를 제기하는 서한에 7일 이내로 응답해야 한다.

스코틀랜드는 교회 예배에 형사 처벌을 부과한다는 점에서 잉글랜드와 웨일즈와 다르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잉글랜드와 웨일즈 교회는 봉쇄 기간 동안 예배를 위해 개방된 채로 유지되도록 허용됐다.

사전 조치 서한은 영국에서 가장 빈곤한 지역 중 하나에 위치한 성 알폰수스 교회의 캐논 톰 화이트 신부가 보낸 것으로 2006년 데이터에 따르면 이 지역의 평균 수명은 이라크와 북한보다 낮다.

법적 조치를 취한 캐논 톰 신부는 “사회 위기에 교회가 필수적인 서비스로 간주되어야 한다고 믿는다”면서 “사제로서 코로나19가 교구 교인들에게 초래한 슬픔과 고통을 직접 목격했다. 필요한 시기 그들을 가장 잘 지원할 수 있도록 교회를 열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전염병 기간 동안 사람들을 안전하고 건강하게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한다. 그러나 이것은 사람들이 하나님께 가까이 다가가고 교회에서 공예배를 드릴 때 가능하다. 적절한 안전 조치를 통해 잉글랜드와 북아일랜드, 웨일즈에서 볼 수 있듯이 이러한 결과를 모두 수용 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 사건은 전 세계적으로 종교 자유를 옹호하는 법률단체인 자유수호연맹(ADF)의 지원을 받고 있다. 영국 자유수호연맹 이사인 라이언 크리스토퍼는 “종교 자유는 기본적인 인권”이라며 “우리는 국내법과 국제법에 따라 공공장소에서나 사적으로, 개별적으로 또는 공동체를 포함해 예배 자유를 보호 할 것을 정부에 요구한다. 캐논 캄 신부의 노력을 지지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권리는 필요할 때 형평성 있게 제한되어야 한다. 스코틀랜드 정부 의료 고문도 교회 폐쇄에 대한 확실한 의학적 증거가 없다는 것을 인정했다”라며 “우리는 취약한 사람들과 공예배가 식료품과 물만큼 필수적이라는 것을 이해하는 사람들을 보호하는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교회 폐쇄에 대한 스코틀랜드 당국의 입장은 영국 다른 지역이나 유럽과도 다르다. 현재 제네바, 프랑스, 독일에서 유사한 금지령이 취소된 상황이다.

자유수호연맹 커뮤니케이션 책임자인 로이스 맥리치는 “왜 스코틀랜드인이 영국인 이웃에게 제공되는 자유를 거부해야 하는가? 잉글랜드, 웨일즈, 북아일랜드 당국은 물론 세계 대부분의 국가에서 대중을 보호하는 동시에 종교 공동체의 권리를 존중한다”라며 “스코틀랜드 정부가 왜 그렇게 할 수 없는지 불분명하다. 교회는 이 어려운 시기에 많은 것을 제공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공예배에 대한 도덕적, 법적 사례를 설명하지 않고 스코틀랜드 국민에게 불이익을 주어서는 안된다”라고 주장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