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맥아더
존 맥아더 목사. ©그레이스커뮤니티교회

미국 캘리포니아의 한 대형교회가 소송과 협박으로 3천명이 참석하기로 한 집회를 연기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16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존 맥아더 목사가 담임하고 있는 그레이스 커뮤니티 교회는 최근 ‘셰퍼드 컨퍼런스’ 웹사이트에 “현재 진행 중인 소송과 최근 LA 카운티, 캘리포니아주의 위협을 감안할 때 장년부 남성을 대상으로 한 컨퍼런스를 연기하는 것이 가장 신중한 행동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교회는 “보건 당국과 군 공무원의 억압적인 행위 등에 대한 답변과, 종교 자유를 제한하려는 독단적 시도를 뒷받침하는 모든 문서와 정보를 요구할 것”이라며 “우리 교회 지도부는 그리스도가 교회의 머리가 되신다는 진리를 굳게 지키며, 함께 예배드리고 모이라는 성경적 명령을 침해하는 데 굴복하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이 진리를 확실히 지키고, 적절한 헌법적·법적 보호와 더불어 법원의 구제를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교회의 이러한 입장은 캘리포니아 개빈 뉴섬 주지사가 최근 실내 예배를 드릴 권한을 인정한 대법원의 판결 이후, 정부의 실내 예배 지침을 개정하겠다고 밝힌 지 일주일 만에 나왔다.

이와 관련, 대니얼 로페즈 주지사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대법원의 명령에 따라 실내에서 찬양을 금지한 조치는 유지하면서, 캘리포니아 주민들의 생명을 계속 보호하기 위해 예배에 대한 개정된 지침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LA카운티 보건 담당자인 문투 데이비스 박사는 교회가 컨퍼런스를 연기하기 전 기자들에게 “정기적으로 예배를 드리고 있는 그레이스커뮤니티교회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건강상 위험을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했다.

그레이스커뮤니티교회는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예배 제재에 대해 지속적으로 반발해 왔다.

한편 이번 셰퍼드 컨퍼런스는 하트크라이선교회 설립자이자 이사인 폴 워셔와 실로메트로폴리탄침례교회의 H. B. 찰스 주니어가 주강사로 나서 3월 3일부터 5일까지 열릴 예정이었다. 향후 일정은 아직 불분명하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