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Pixabay

미국의 한 보수 단체가 유엔(UN)이 젠더와 성에 대한 전통적 신념에 기반한 단체를 처벌하기 위한 블랙리스트로 사용될 수 있는 ‘성소수자 혐오 단체’ 목록 작성을 준비하고 있다고 경고했다고 16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보도했다.

가족과 인권 센터(Center for Family and Human Rights)는 “유엔인권사무소는 어떤 식으로든 성소수자 의제에 반대하는 자들의 이름을 수집하고 있다”면서 “유엔은 ‘젠더(gender), 성적 지향(sexual orientation), 성 정체성(gender identity)’이라는 주제와 관련된 보고서에 정보 입력을 요구하고 있다”라고 했다.

빅터 마드리갈-볼로즈(Victor Madrigal-Borloz) 유엔 성적지향 및 성별정체성 독립전문가(성소수자 특별보고관)가 발행한 이 보고서는 성적 지향과 성 정체성 문제에 대한 각국의 행동에 대한 정보를 요청하고 있다.

마드리갈-볼로즈 보고관은 특정 국가에서 성별이 2개라는 아이디어에 동의하는 조직에 대한 정보를 찾고 있다고 CP는 덧붙였다. 볼로즈 보고관은 “많은 국가들이 폭력과 차별로부터 여성과 성소수자를 보호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법과 정책의 핵심 개념으로 ‘젠더’를 채택했다”라며 의견을 요구하기 시작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그는 보고서의 목적에 대해 “다자간 및 지역 조직 내 국제인권 기구와, 절차 및 국가 입법 정책 문서에서 젠더 프레임을 제거하려는 시도가 있다”면서 “이러한 내러티브가 성적 지향과 성 정체성에 대한 폭력과 차별을 촉진하는데 어떻게 사용되는지 문서화하는데 목적이 있다”고 밝혔다.

볼로즈 보고관은 국가와 지역 및 국가 인권기관, 비정부기구, UN 기관, 학술 기관, 지방 정부와 기타 관련 이해 당사자들로부터 응답을 구하고 있다고 CP는 전했다.

가족과 인권 센터는 “UN 성소수자 보고관은 남부빈곤법률센터(Southern Poverty Law Center)이 ‘혐오 집단’ 목록을 만든 접근 방식을 채택한 것 같다”라며 “이 단체는 ‘혐오 표현’을 사용해 성소수자 권리를 침해하는 교회와 종교단체의 대표자에게 결정적인 조치를 취하라고 각국 정부에 촉구한 바 있다”라고 경고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