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말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카말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kamalaharris.org
미국 남침례교단에서 카말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을 ‘이세벨(Jezebel)이라고 표현하는 목회자들이 생겨나자 교단 총회장이 자제를 촉구하고 나섰다고 크리스천 포스트가 최근 보도했다.

J.D 그리어(J.D. Greear) 총회장은 지난 3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일부 목회자들이 우리의 부통령을 이세벨로 부르거나 비교하는 데 있어 특정 인종적 고정관념의 역사를 알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깨달았다”며 “그렇다고 해서 그런 발언을 더 어리석게 하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가 정책을 비판할 때가 있지만, 여기에는 새로 선출된 공직자에 대한 인신 공격이 포함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의를 위해 명확하고 담대하게 말하되, 성경이 당부한 우리 지도자들을 공경하는 방식으로 말하자”면서 “죄로 죄악을 바로 잡을 수는 없다”고 밝혔다.

그리어의 이번 성명은 교단 집행위원회 위원 중 한 명인 스티브 스와포드(Steve Swofford) 등 일부 교단 목회자들의 발언에서 비롯됐다.

스와포드 목사는 텍사스 주 록월 제1침례교회를 담임하고 있다. 그는 최근 설교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인지 기능 장애(cognitively dysfunctional)”가 있다고 언급하며 “만일 그(바이든)에게 무슨 일이 생긴다면? 이세벨이 떠맡게 될 것이다. 이세벨 해리스, 그게 그녀의 이름 아니였는가?”라고 지칭했다.

앞서, 같은 주의 린데일 제1침례교회를 이끄는 톰 벅(Tom Buck) 목사도 지난달 23일 트위터를 통해 “나는 진정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이스라엘 백성 중에 누구도 자신의 딸들이 이세벨이 권력을 가진 여성이란 이유로 그녀를 ‘영감을 주는 역할 모델’로 보길 원한다고는 상상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상적인 역할 모델로 “민족이나 생물학적 성별에 관계없이, 그들의 입술과 삶을 예수 그리스도께 전적으로 무릎 꿇는 사람들”이라고 덧붙였다.

이세벨은 성경에 나오는 이스라엘의 7대 왕인 아합의 왕비로 바알신 숭배 등의 악행을 저질렀으며, 주로 살인자나 매춘부, 또는 하나님의 대적으로 상징되는 인물이다.

하지만 이 이름이 미국의 노예 시대에 백인과 흑인 부모 사이에 태어난 ‘물라토(mulatto)’ 여성들을 지칭하는 용어로 사용되었다는 점에서 인종차별적 발언으로 비화될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벅 목사는 해리스를 이세벨로 지칭한 이유가 그녀의 인종에 관한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벅 목사는 “내가 지적한 문제는 그녀(해리스)의 불경건한 성품에 있다. 그녀는 가장 급진적인 낙태 찬성 부통령일 뿐만 아니라, 가장 급진적인 LGBT 옹호자다. 그녀는 최초의 레즈비언 결혼식 중 하나를 주례했다”며 “그녀를 위해 기도하지만, 칭송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