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프
©ⓒ위클리프성경번역협회

전염병으로 인한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위클리프 협회(Wycliffe Associates)는 지난 2020년 어느 해보다 성경 번역을 더 많이 완료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2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성경 번역 선진화에 앞장서고 있는 위클리프 협회는 지난해 신약성경을 141개 언어로, 구약성경을 9개 언어로 추가 번역 완료했다고 전했다.

위클리프 협회 임시대표인 팀 네우는 “일부 국가 성경 번역가들의 경우, 코로나19 때문에 작업을 더욱 가속화하고 있다”라며 “어려운 지역, 박해가 심하고 진짜 위험한 곳의 신앙인들이 절대 흔들림 없이 겸손하게 큰 뜻을 위해 헌신했다”라고 말했다.

위클리프 협회는 코로나19 전염병에 대응해 기술을 활용한 성경 번역을 가속화하고 모국어 번역자가 온라인 성경 번역 행사에 원격으로 참여하고 번역 및 검수 과정 내내 협업할 수 있도록 했다.

네우 대표는 “코로나 봉쇄로 성경 번역가들은 집에 머물러야 했다. 그러나 우리의 온라인 성경 번역 시스템으로 많은 사역자들이 함께 그들의 일을 해나갈 수 있었다”고 했다.

지난 79년 동안 성경을 모든 언어로 번역하기 위해 노력해 온 위클리프는 현재 773개 언어 작업을 진행 중이며, 2021년 내로 성경 번역을 시작하길 원하는 273개 언어 그룹의 요청을 받은 상태다.

앞서 위클리프협회 존 체스넛(John Chesnut) 사장은 CP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를 어떻게 극복하고 복음을 전파할 수 있었는지에 대해 나눴다.

그는 “지난 17년 동안 기술의 발전에 힘입어, 위클리프의 연간 성경 번역률은 7.5권에서 29.4권으로 증가했다. 지난 20년 동안 우리는 사역의 가속화를 위한 중요한 기술 투자를 이뤘으며, 그 결과 디지털 인프라를 통해 진행 중인 번역 프로젝트에 관해 대화하고, 협력하고, 연구하고, 동력을 유지해나갈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과거에는 한 공동체의 한 번역팀이 보통 30년에 걸쳐 신약성경 번역을 마쳤다. 오늘날 프로젝트들은 주로 지역교회가 시작해서 이끌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그는 “이 같은 기념비적인 업적에도 불구하고, 15억 명의 인구는 여전히 자신의 언어로 된 성경을 가지고 있지 않다”면서 “우리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 된 성경을 접하는 것이 많은 이들에게 소중하면서 당연한 일이지만, 15억 명의 인구는 여전히 그들이 가장 잘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 된 온전한 성경을 지니고 있지 않다. 위클리프성경번역협회의 비전은 모든 언어의 사람들이 성경을 이해하고 변화되는 것”이라고 전했다.

최근 몇 년 동안, 기술의 발전은 전 세계에서 가장 잘 팔리는 책인 성경을 새롭고 혁신적인 방법으로 수백만 명에 전달될 수 있게 만들어 주었다.

통계에 따르면, 성경으로 번역된 언어의 수는 1990년 351개에서 2020년 700개로, 30년 동안 2배 가까이 증가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