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
올해 설 연휴 기간 귀성은 설 전날인 11일 오전 9~10시, 귀경은 설날 당일인 12일 오후 2~3시에 고속도로가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3일 한국교통연구원이 9398세대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 연휴 통행실태조사'에 따르면 이번 대책 기간 총 이동 인원은 2192만명으로 예측됐다.

이 기간 하루 평균 438만명이 이동하고,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은 하루 평균 401만대로 예측된다.

일평균 이동량을 기준으로 볼 때 지난해 설보다는 32.6% 감소한 수준이다.

설 당일인 12일에는 최대 545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전망된다.

귀성하지 않거나 미정이라는 응답자의 60%는 '코로나19로 인한 우려'를 이유로 꼽았고, 그 외 '고향 거주 또는 명절에 이동하지 않음'(16.1%), '교통 혼잡'(8.2%), '업무'(4.7%), '지출비용 부담'(4.2%), '역귀성'(1.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동할 경우 자가용을 이용하겠다는 응답자가 93.5%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 5년간 설 교통수단 중 자가용 분담률(86.2%)보다 7.3%포인트 높은 것이다.

버스와 철도를 이용하겠다는 응답자는 각 9.1%, 3.7%에 불과했다.

귀성은 설 전날인 11일 오전에 출발하겠다는 응답자 비율이 26.7%로 가장 높았다. 설 당일 오전 귀성길에 오를 계획이라고 밝힌 응답자도 17.9%에 달했다.

귀경 시에는 설 다음 날인 13일 오후에 출발하겠다는 응답이 33.7%로 가장 많았고, 설 당일 오후 출발하겠다는 응답자도 24.0%를 차지했다.

전반적으로는 귀성·여행·귀경 출발이 가장 많이 몰린 설 당일의 교통혼잡이 가장 심할 것으로 보인다.

귀성·귀경 때 가장 많이 이용할 것으로 예상되는 고속도로는 경부선(24.5%), 호남선(천안∼논산·11%), 서해안선(10.8%), 중앙선(8.9%) 등의 순이었다.

코로나19로 전반적인 교통량이 줄면서 이동에 걸리는 시간도 짧아질 것으로 보인다.

작년 설과 비교할 때 주요 도시 간 평균 소요 시간은 귀성 방향은 최대 2시간 30분, 귀경 방향은 최대 2시간 50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교통연구원은 귀성 때 평균 소요 시간은 서울→부산 5시간 40분, 서서울→목포 4시간 50분, 귀경 때 평균 소요 시간은 부산→서울 5시간 40분, 목포→서서울 4시간 50분으로 각각 추정했다.

다만 아직 이동 계획을 정하지 못했다는 사람도 16.9%에 달해 실제 이동 규모 및 혼잡 상황 등은 달라질 수 있다고 교통연구원은 덧붙였다.

한편 설 연휴 사흘간 고속도로 통행료가 정상적으로 부과되며, 고속도로 휴게소 내 취식이 금지되고 모든 메뉴는 포장으로만 허용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