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백악관

미국 복음주의자들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기간 동안 그의 핵심 지지 그룹이었다고 25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비영리 연구단체 ‘공공종교연구학회’(Public Religion Research Institute)가 지난 1월 15일부터 18일까지 미국 성인 1천19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에서 백인 복음주의 개신교인 중 절반 이상(62%)이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해 호의적인 견해를 보였으며 이는 다른 어떤 종교 단체보다 훨씬 높았다.

이 조사에 따르면 트럼프에 대한 지지도는 실제로 지난해 11월과 올해 1월 사이 백인 주류 개신교도들 사이에서 34%에서 41%로 증가했지만 가톨릭 신자들의 지지도는 같은 기간 51%에서 39%로 떨어졌다. 유색 인종과 무종교인들의 트럼프에 대한 지지율은 각각 19%로 가장 낮았다.

트럼프 지지자들 중 일부가 국회의사당을 습격해 두번째 탄핵에 이르게 된 후 지난 1월 20일 트럼프 전 대통령은 백악관을 떠났고, 모든 미국인 중 31%만이 그에 대해 호의적이라고 대답했다고 한다. 이는 지난 2016년 여름 이후 가장 낮은 호감도를 기록한 것이다.

대조적으로, 조 바이든 대통령은 같은 날 대다수의 미국인(55%)이 그에 대한 호감도를 보였다고 이 조사는 밝혔다. 종교적 성향으로 분류하면 백인이 아닌 개신교인(68%)과 무종교 미국인(63%)이 신임 대통령을 가장 많이 지지했다.

복음주의자 5명 중 1명만이 바이든 대통령에 대해 호의적인 견해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고 이 조사는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