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폐허가 된 마을로 돌아온 시리아 성도. ©한국오픈도어

기독교 인권 운동가들이 미국 바이든 행정부에 시리아 제재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24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기독교연대(Christian Solidarity International, CSI) 존 아이브너 국제총재는 미국 바이든 대통령과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에게 서한을 보내고 “인도적 위기에 처한 시리아인들을 도와 달라”면서 “이는 중동 지역에 불고 있는 불안정성에 위협을 가져오고, 시민들의 심각한 고통의 원인이 되고 있다”고 했다.

아이브너 총재는 바이든 대통령에게 “시리아인들의 생명을 앗아가고, 고향을 잃고 가난하게 떠돌게 하며, 심리적으로 해를 끼치는 제재를 끝내 달라”라면서 “종교, 외교, 입법, 군사, 학술, 인권 및(또는) 인도주의적 봉사에 있어서 훌륭한 기록을 가진 90여 명이 서명에 동참했다. 그 중심에는 여전히 그들의 양떼들과 함께하고 있는 시리아 교계 지도자들이 있다. UN 세계식량기구에 의하면, 시리아는 단순한 배고픔이 아닌 굶주림에 이르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제재가 풀리지 않는 한, 오늘도 시리아인 수백만 명이 굶주림과 추위 가운데 잠을 청할 것”이라고 했다.

또 영국 존슨 총리에게는 UN 특별보고관 추천, 시리아인들에 대한 영국의 경제 제재 해제, 미국의 치외법권과 법정 밖의 2차 제재로부터 영국 시민들 보호 등의 조치를 취해 줄 것을 촉구했다.

여기에서 언급된 제재 조치는 지난 2020년 6월 17일 미국 정부가 제정한 ‘2019 케이사르 시리아 시민 보호법’의 일부로, 이 법안은 내전으로 인해 파괴된 모습이 담긴 55,000만 장의 디지털 사진을 유출한 시리아 사진 작가의 이름을 딴 것이다.

이 제재는 시리아와 바샤르 아사드 대통령과 그의 부인 아즈마 또는 시리아와 거래하는 기업들을 대상으로 했다. 앞서 미국 마이크 폼페이오 전 국무장관은 아즈마가 시리아에서 가장 악명 높은 전쟁 소득자 중 한 명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아사드의 여동생, 일부 장군들, 이란 군인들 역시 여행 제한 및 금융 제재 대상에 이름을 올렸다.

이 같은 제재 강화는 아사드 정권이 유엔 협상에 복귀하도록 압박하고, 현재 진행 중인 전쟁을 끝내기 위해 아사드 정권을 더욱 약화시키려는 의도였다고 CP는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