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백악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퇴임 전 발표한 마지막 포고문(proclamation)을 통해 미국인들에게 “종교 자유 기본권을 소중히 여기라”고 당부하고 세계 각국에 “신앙인들에 대한 박해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19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1월 16일을 ‘2021년 종교 자유의 날’로 인정하는 포고문에 지난 15일 서명했다. 그는 “미국 역사에서 신앙과 종교 자유는 이 나라의 심장과 영혼에 깊이 새겨져 있다”라면서 “필그림들이 400년 전 종교 자유를 찾아 처음으로 대서양을 건넜을 때 이러한 첫 번째 자유에 대한 헌신은 미국의 성격과 목적을 형성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후 독립선언서, 헌법, 권리장전에 서명하면서 정부의 방해에 구애받지 않고 종교를 실천하려는 그들의 깊은 열망이 실현되었다. 그 이후 미국은 전 세계 신자들이 자유롭게 신앙을 실천할 수 있도록 허용할 수 있도록 본보기가 되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내외 종교 자유 문제와 관련된 행정부의 성과에 대해 소개했다. 그는 “신앙을 기반으로 한 단체가 지역 사회에 서비스를 제공할 때, 종교적 신념을 타협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고안된 표현의 자유와 종교적 자유를 장려하는 행정 명령에 서명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의료서비스 제공자가 자신의 가장 깊은 신념을 위반하는 절차를 수행하도록 강요받지 않을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종교적 특성 때문에 역사적인 흑인 대학에 대한 교육 자금 지원을 거부하거나 종교 단체에서 공공서비스를 수행하는 이들에게 채무탕감을 거부하는 잘못된 정책을 종료했다”면서 “(코로나19로) 어려웠던 한 해동안 이같은 노력을 계속했다. 예배당과 기타 종교를 기반으로 한 기관이 다른 단체와 동일한 근거와 동일한 한도로 급여 보호 프로그램(Paycheck Protection Progra)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공예배를 중단하려는 주정부와 지방 정부의 과잉 대응으로부터 신앙 공동체를 공격적으로 옹호했다. 모든 생명의 신성함을 존중하고 양심에 따른 권리를 보호했으며 미국의 종교자유라는 역사적 전통을 보존했다”라고 했다.

그는 계속해서 “외국 정부가 종교 자유를 짓밟는 경우, 이에 대한 책임을 지도록 하기 위해 조치를 논의했다”라며 “미국은 전 세계에 종교 자유를 확대하려는 이같은 노력에 있어 결코 흔들리지 않을 것이다. 모든 국가가 시민들이 신념과 양심에 따라 살 수 있는 권리를 존중할 것을 촉구한다”라고 했다.

이어 “‘종교 자유의 날’에 자유로이 신앙을 실천하고 양심을 따르는 시민들에 의해 국가를 강하고 의롭게 하려 했던 건국 아버지들의 비전을 기린다”라면서 “미국인들은 비할 데 없는 자유 안에서 연합해 이 땅과 전 세계에서 종교 자유를 보호하고 보존해달라”라고 당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종교 자유의 유산을 상기시키고 가정과 전 세계에서 이러한 축복을 보존하는 방법을 가르치는 행사와 활동으로 ‘종교 자유의 날’을 기념하자”라고 미국 시민들에게 권면하면서 포고문을 마쳤다.

한편, 20일 대통령 취임을 앞둔 조 바이든 당선자도 16일 종교 자유의 날을 기념해 성명을 발표했다. 그는 미국의 종교적 다양성을 계속 언급하면서 “국내외에서 증가하는 표적 폭력과 증오의 조류를 경계하고 그 누구도 종교적인 예배나 학교, 공동체 센터에 참석하거나 자신의 신앙을 나타내는 상징물을 착용하고 거리를 걸어도 두려워하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종교 자유를 보장하는 것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라며 “특정 신앙을 선호하거나 특정 종교를 차별해서는 안되며 시민권, 공직, 입국을 위해 종교적 테스트를 부과하지 않아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