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정미
2021년 송정미 신년 음악회에서 송정미 씨가 찬양하는 모습 ©정선용 작가 제공

한국찬양사역자연합회(찬사연) 대표이며 CCM 아티스트인 송정미 씨가 16일에 열었던 신년 음악회 영상이 유튜브에서 업로드 하루 만인 17일 조회수 5만을 넘기며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이번 음악회에 함께 출연한 아티스트로는 재즈피아니스트 송영주, 성악가 바리톤 고성현, 빅콰이어, 블루밍 밴드가 함께 했다.

음악회는 빅콰이어 싱어즈(대표 안찬용, 단장 이주영)가 ‘Seasons of Love’를 부르며 시작했다. 이후 ‘주 하나님 지으신 모든 세계’ 찬송가를 스페셜 싱어 지미선 씨가 빅콰이어와 한 팀을 이뤄 불렀다.

송정미
송정미 신년 음악회에서 찬양하고 있는 지미선 씨와 빅콰이어 싱어즈 ©유튜브 캡쳐화면

이후 송정미 씨가 나와 ‘샬롬’ ‘주님의 성령 지금 이곳에’ ‘기름부으심’ ‘예수가 우리를 부르는 소리’ ‘달고 오묘한 그 말씀’ ‘받은 복을 세어 보아라’ ‘나의 갈 길 다가도록’ ‘하늘가는 밝은 길’ ‘엄마 엄마’를 1부 순서에서 불렀다.

이후 지금으로부터 112년 전 조선 땅에 묻힌 루비 켄드릭(1883~1908) 선교사에 관한 영상을 보여줬다. 그녀는 18살 때부터 조선을 마음에 품어왔고, 부모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한국에 도착하자마자 그녀는 한글을 배우고 성경과 영어를 가르쳤고 아픈 아이들을 간호했다. 그러나 그토록 꿈꾸던 이 땅에 머문 시간은 단 9개월이었다. 급성 맹장염으로 손도 써보지 못하고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영상에서는 이처럼 조선을 사랑했던 그녀의 마지막 편지를 보여줬다.

“오늘 밤은 유난히도 고향으로 돌아가고 싶습니다. 외국인을 죽이고 증오한다는 소문 때문에 부두에서 저를 끝까지 말리시던 어머니의 얼굴이 자꾸 눈앞에 어른거립니다. 아버지! 어머니! 어쩌면 이 편지가 마지막일 수도 있어요. 제가 오기 전 뒤뜰에 심었던 한 알의 씨앗으로 내년이면 온 동네가 꽃으로 가득하겠죠? 저는 이곳에 작은 씨앗이 되기로 결심했습니다. 저는 이 땅에 저의 심장을 묻겠습니다. 이것은 조선에 대한 제 열정이 아니라 조선을 향한 하나님의 열정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아버지! 어머니! 사랑합니다.”

영상을 마치며 송정미 씨는 선교사를 추모하는 내용을 담고 있는 ‘순례자의 노래’와 ‘순종’을 불렀다. 노래를 마치고 이어 최근 송정미 씨와 함께 찬양 공연을 하기 시작한 서울대 음대 성악과 출신이며 여러 국제 콩쿨에서 1위를 했던 바리톤 고성현(한양대 음대 성악과, 59) 교수가 ‘시간에 기대어’와 ‘선한 능력으로’를 불렀다. 고성현 교수는 가사 중에서 ‘나 그대들과 함께 걸어가네. 나 그대들과 한 해를 여네’부분이 주님께서 자신에게 주신 말씀이라 믿고 주님과 함께 걸어가고자 한다고 했다. 이후 ‘주의 은혜라’를 송 정미 씨와 함께 듀엣으로 찬양했다.

송정미
송정미 신년 음악회에서 찬양하고 있는 바리톤 고성현 교수 ©유튜브 캡쳐화면

이어 송정미 씨는 ‘누군가 널 위해 기도하네’ ‘상록수’ 윤복희 작사의 ‘우리는 하나’ ‘너는 크게 자유를 외쳐라’ 끝으로 ‘축복송’을 부르며 콘서트를 마쳤다.

“보라 내가 새 일을 행하리니 이제 나타낼 것이라 반드시 내가 광야에 길을 사막에 강을 내리니”(이사야 43:19)

가수 송정미 씨는 이번 콘서트에 대해 “작년 말 크리스마스 온라인 콘서트를 준비하면서 하나님께서는 제게 신년음악회를 준비하라는 마음을 주시며 ‘너는 믿음으로 찬양하고 선포해라! 내가 새일을 행하겠다’는 말씀을 강하게 주셨습니다”며 “저뿐 아니라 많은 동역자들과 함께 믿음으로 하나 되어 섬겨준 이번 온라인 찬양 콘서트를 통해 찬양가운데 여러분에게 새로운 기름부으심을 부어주실 하나님의 임재를 기대합니다. 계속될 콘서트와 온라인을 통한 찬양사역이 이어지도록 오병이어의 귀한 후원과 기도를 바라며 이를 통해 하나님의 역사가 더 널리 쓰여지길 바랍니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송정미 #신년콘서트 #고성현 #지미선 #빅콰이어